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빙속여제 살아있네~! 이상화 전국체전서 가볍게 금!

초조한 듯 연신 스케이트 날 매만지더니.. 가볍게 금!            평창에서 올림픽 3연패 기대, 빙속 여제 이상화
 
12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99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트 여자 일반부 500M에 출전한 이상화가 빙판을 질주하고 있다. 이날 이 선수는 38초 21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우상조 기자

12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99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트 여자 일반부 500M에 출전한 이상화가 빙판을 질주하고 있다. 이날 이 선수는 38초 21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우상조 기자

 
 "어서 와. 오래 기다렸다, 평창!”
 평창에서의 마지막 올림픽을 향한 의지를 불태우고 있는 ‘빙속 여제’ 이상화가 올림픽을 앞두고 열린 동계 전국체육대회 여자 빙속 500m에서 38초 21의 기록으로 가뿐히 우승하며 마지막 실전 리허설을 마쳤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빙속 여제' 이상화는 올림픽에선 1000m와 500m 종목에 모두 출전하지만, 이번 체전에서는 주 종목인 500m에만 출전했다.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12일 열린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트 여자 일반부 500M에 출전한 이상화 선수 표정이 어둡다. 우상조 기자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12일 열린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트 여자 일반부 500M에 출전한 이상화 선수 표정이 어둡다. 우상조 기자

이상화 선수가 경기전 몸을 풀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상화 선수가 경기전 몸을 풀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상화 선수가 몸을 풀던 중 옷 소매로 스케이트날을 매만지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상화 선수가 몸을 풀던 중 옷 소매로 스케이트날을 매만지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상화 선수가 몸을 풀던 중 옷 소매로 스케이트날을 매만지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상화 선수가 몸을 풀던 중 옷 소매로 스케이트날을 매만지고 있다. 우상조 기자

경기를 앞두고 몸을 푸는 이상화 선수가 불만스러운 표정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경기를 앞두고 몸을 푸는 이상화 선수가 불만스러운 표정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날 이상화는 경기 시작 10여 분 전 국제 스케이트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밝은 하늘색 상의에 비니를 쓴 이 선수는 올림픽 전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다소 걱정스러운 기색을 보였다. 이 선수는 가볍게 경기장을 돌며 몸을 풀다가 스케이트 날이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연신 스케이트 날을 옷 소매로 닦아내기도 했다.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트 여자 일반부 500M에 출전한 이상화 선수가 출발 신호에 맞춰 스타트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트 여자 일반부 500M에 출전한 이상화 선수가 출발 신호에 맞춰 스타트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트 여자 일반부 500M에 출전한 이상화 선수가 빙판을 질주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트 여자 일반부 500M에 출전한 이상화 선수가 빙판을 질주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상화 선수가 함께 출전한 남예원 선수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상화 선수가 함께 출전한 남예원 선수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상화 선수가 마지막 역주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상화 선수가 마지막 역주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하지만 경기가 시작되자 모든 걱정은 기우에 불과했다는 듯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자신이 세운 대회 신기록 38초 10에는 다소 못 미쳤지만, 38초 21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레이스를 선보였다. 오랜만에 인코스에서 스타트한 이상화는 초반 100m를 10초 50에 통과했다. 인코스가 오랜만이라 처음에 아웃코스에 섰지만 100m 통과 기록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경기 후 이상화는  "38초 55 정도 예상했었다. 내심 대표 선발전 때(38초 52)보다 기록이 안 나오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만족스러운 결과였다"며 웃으며 말했다. 
경기를 마친 이상화 선수가 전광판의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경기를 마친 이상화 선수가 전광판의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상화 선수가 경기를 마치고 머리카락을 가다듬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상화 선수가 경기를 마치고 머리카락을 가다듬고 있다. 우상조 기자

 함께 출전한 평창올림픽 대표 김현영(성남시청)이 38초 84, 김민선이 39초 00, 박승희가 39초 89로 뒤를 이었다. 
12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99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트 여자 일반부 500M에 출전한 이상화 선수가 38초 21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우상조 기자

12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99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트 여자 일반부 500M에 출전한 이상화 선수가 38초 21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우상조 기자

 지난 2006년 토리노 대회 이후 벌써 네 번째 올림픽을 앞둔 이상화는 2014 러시아 소치겨울올림픽에서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2연패를 달성한 바 있다. 2013년에 세운 세계기록(36초36), 2014년 올림픽기록(37초28)도 가지고 있다. 
12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99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트 여자 일반부 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상화 선수가 경기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12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99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트 여자 일반부 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상화 선수가 경기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경기를 마치고 한 기자회견에서 "지금도 목표는 금메달이지만 욕심이 많으면 실수할 것 같다"며,  "메달 색과 관계없이 후회 없는 레이스를 펼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글·사진=우상조 기자(WOO.SANGJ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