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갑생 기자 사진
강갑생 중앙일보 교통전문기자

승객들 다 타고나서야 비행기 눈 치우는 이유 있었네

항공기에 쌓인 눈과 얼음 등을 제거하는 디아이싱 작업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항공기에 쌓인 눈과 얼음 등을 제거하는 디아이싱 작업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비행기 '눈(雪)' 좀 치우고 출발할게요...디아이싱
 
 겨울철 항공기 운항의 최대 적(敵)은 뭘까요? 바로 '눈'입니다. 폭설이라도 내리게 되면 공항마다 제때 출발하지 못하는 비행기가 속출하게 되는데요. 경우에 따라 수백편씩 지연되기도 합니다. 
 
 폭설시 제설 위해 활주로 순차 폐쇄..이ㆍ착륙 지연 불가피  
 
 이유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활주로와 유도로 등 비행기가 움직이는 지상 도로의 제설작업에 시간이 걸리기 때문인데요. 대부분의 대형 국제공항은 제설액과 결빙방지제, 그리고 특수제설 차량 등을 동원해 활주로의 눈을 치웁니다. 
인천공항의 특수제설장비들이 활주로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의 특수제설장비들이 활주로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의 경우 눈이 올 경우 제설작업이 필요한 면적만 국제규격(100m×70m)의 축구장 1140여개를 합친 것과 맞먹는다고 하네요. 인천공항은 70여대의 최첨단 제설 장비를 갖추고 있습니다. 하지만 활주로에 대한 제설작업을 진행하는 경우 순차적으로 하나씩 활주로를 폐쇄하고 눈을 치우기 때문에 활주로 용량이 어쩔 수 없이 떨어지게 됩니다. 그래서 항공기 이륙과 착륙도 지연될 수밖에 없다는 설명입니다. 
인천공항에서 제설작업 중인 특수차량. [사진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에서 제설작업 중인 특수차량. [사진 인천공항공사]

 물론 신속한 제설작업이 불가능할 정도로 눈이 내릴 경우에는 공항을 아예 폐쇄하기도 하는데요. 실제로 눈이 많이 내리는 미국 동부지역 공항들은 폭설로 인해 종종 모든 항공기의 이·착륙이 취소되기도 합니다. 다행히 인천공항은 2001년 개항 이후 아직까지 폭설 때문에 공항을 닫은 적은 없습니다. 
 
 안전위해 항공기 표면의 눈,서리,얼음 제거..디아이싱
  
또 한가지 이유는 '디아이싱(De-Icing)' 작업 때문인데요. 항공기 표면에 쌓인 눈과 서리, 얼음을 깨끗이 제거하고 다시 얼어붙지 않도록 하는 겁니다. 고온의 특수용액을 고압으로 항공기에 분사하는 장면이 마치 항공기를 '세차'하는 것 같은 느낌인데요.  
디아이싱 트럭 2대가 대한항공 여객기에 쌓인 눈과 얼음을 제거하고 있다. [사진 대한항공]

디아이싱 트럭 2대가 대한항공 여객기에 쌓인 눈과 얼음을 제거하고 있다. [사진 대한항공]

만일 비행기에 쌓여 있는 눈을 제거하지 않고 이륙을 할 경우 날개 및 동체의 가동 부분이 얼어붙어 제 기능을 못하고, 항공기 날개의 공기역학적 특성이 제대로 발휘되지 않아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특히 항공기 날개의 경우 위와 아래를 공기가 통과하면서 생기는 기압차(양력)을 이용해서 이륙하는데 날개 표면에 눈이 얼어붙어 있으면 공기 흐름이 불규칙해져 제대로 양력을 얻기 힘듭니다. 항공전문가들은 "눈이 쌓여서 얼면 비행기 무게가 무거워져 부담이 되는 데다 최악의 경우 이륙을 못 하고 추락할 수도 있다"고 말합니다. 
 
 디아이싱 작업은 기본적으로 항공사와 지상조업사 간의 계약으로 이뤄집니다. 짐 운반, 주유, 청소 등 항공기가 지상에 있을 때 필요한 정비작업을 시행하는 지상조업사들은 디아이싱 장비도 갖추고 있습니다.  
디아이싱용 트럭은 대당 가격이 최대 12억원에 달한다. [사진 대한항공]

디아이싱용 트럭은 대당 가격이 최대 12억원에 달한다. [사진 대한항공]

특수용액을 고압으로 뿜어내는 디아이싱 트럭. [사진 아시아나항공]

특수용액을 고압으로 뿜어내는 디아이싱 트럭. [사진 아시아나항공]

 인천공항의 경우 지상조업사들이 보유한 디아이싱 장비는 26대라고 하는데요. 특수차량들인 까닭에 가격이 대당 7억~12억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통상 항공기 한 대에 2대의 특수차량이 동원되기 때문에 인천공항에서는 동시에 13대의 항공기에 대한 디아이싱 작업이 가능하다는 설명입니다. 
 
 디아이싱 작업은 활주로가 아닌 항공기 전용 제빙 처리장에서 이뤄집니다. 여객기가 승객을 다 태운 뒤 이곳으로 이동하는데요. 항공기 위에 뿌리게 되는 디아이싱 용액이 환경오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폐수처리 시설을 갖춘 전용 처리장을 쓰는 겁니다. 
디아이싱 트럭들이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사진 아시아나항공]

디아이싱 트럭들이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사진 아시아나항공]

 
 항공기가 도착하면 특수차량인 디아이싱트럭이 항공기 날개 등 주요부위에 세심하게 용액을 뿌려주면서 곳곳에 붙은 눈과 얼음을 제거합니다. 그리고 한 차례 더 특수 용액을 뿌려서 남아있는 물기가 얼어붙는 일을 방지합니다. 이렇게 디아이싱 작업을 끝마치는데 걸리는 시간은 비행기 크기에 따라 다르지만 대략 25분~35분가량 소요됩니다. 
 
디아이싱 끝나면 정해진 시간내에 이륙해야
 
 그러면 왜 승객을 다 태운 뒤 디아이싱작업을 할까요? 국제공인 규정상 디아이싱을 한 항공기는 정해진 시간 내에 반드시 이륙을 해야 합니다. 안그러면 자칫 비행기 표면에 다시 눈이 쌓이고 얼음이 얼 가능성이 있기 때문인데요. 만일 시간 내에 이륙을 하지 못하면 다시 디아이싱 작업을 해야 합니다. 이 때문에 디아이싱 작업을 먼저 한 뒤 승객을 태우다보면 시간이 많이 지체돼 또다시 디아이싱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폭설이 내리는 경우 디아이싱 작업은 밤 늦게까지 이어진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폭설이 내리는 경우 디아이싱 작업은 밤 늦게까지 이어진다. [사진 인천공항공사]

 항공기가 디아이싱 작업을 마친 뒤 일단 이륙하면 비행 안전에는 별문제가 없습니다. 비행기가 통상 구름 위를 날기 때문에 비나 눈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는 데다 항공기 자체적으로도 결빙을 막는 시스템을 장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관련기사
 설레는 여행길, 공항에 폭설이 내리면 다소 난감하겠지만 조금 여유를 갖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제설과 디아이싱 작업에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인데요. 안전한 운항에 꼭 필요한 절차이니만큼 출발이 지연되는 것에 대한 여행객들의 폭넓은 이해가 요구됩니다. 물론 항공사와 공항의 신속한 안내와 배려는 필수겠죠.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를 구독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