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더,오래] 22일 올해 동지는 팥죽 안 먹는 '애동지'

기자
성태원 사진 성태원
22일(금)은 연중 밤이 가장 길다는 동지(冬至)다. 24절기 중 22번째이자 6개 겨울 절기 중 4번째 절기다. 올겨울은 전반부인 12월 초·중순에 강추위가 몰려와 호된 신고식을 치르게 했다.
 
하지만 한겨울은 대개 동지(12월 22일) 무렵부터 소한(1월 5일), 대한(1월 20일)까지 한 달 정도 위세를 부리다 24절기가 새로 출발하는 입춘(2월 4일)에 그 바통을 넘겨준다.
 
동지는 24절기 중 우리에게 가장 친숙한 절기다. 예부터 팥죽을 끓여 먹는 세시풍속이 함께 전해져서 그런지 왠지 명절 같은 설렘을 느끼게 해준다. 지금도 동지는 대개 다음 세 가지 의미를 갖고 우리를 찾아온다. ▷연중 밤이 가장 긴 날 ▷동지 팥죽을 먹는 날 ▷한겨울이 시작하는 때 등이다.


 
올 동짓날 밤길이 14시간 26분
 
 
강문해변의 일출. [중앙포토]

강문해변의 일출. [중앙포토]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번 동짓날 서울지역 일출 시각은 오전 7시 43분, 일몰 시각은 오후 5시 17분이다. 낮의 길이는 9시간 34분, 밤의 길이는 14시간 26분이다. 연중 밤이 가장 긴 반면 낮은 가장 짧은 날이다. 밤이 낮보다 무려 4시간 52분이나 길다. 아침에 눈을 뜨면 너무나 깜깜한 주위 때문에 아침인지 밤인지 잘 분간하지 못해 황망해지는 때가 요즘이다.
 
앞으로 밤이 조금씩 짧아지긴 하겠지만 ‘동지섣달 긴긴밤에’란 노랫말처럼 당분간 밤은 무척 길다. 그래도 동지가 지나면 낮이 조금씩 길어지면서 한겨울 속에서도 봄기운이 저만치서 우릴 기다리고 있음을 알게 된다. 조상들이 동지를 설 다음으로 경사스러운 날로 여긴 건 그런 이유 때문이었다. 
 
조선 시대에는 동지를 ‘아세(亞歲)’ 또는 ‘작은 설’로 불렀다. 동지와 관련된 속담으로 ‘동지가 지나면 푸성귀에도 새 마음 든다’가 있다. 동지가 지나면 온 세상이 새해를 맞을 준비에 들어간다는 뜻을 비유한 속담이다.
 
동지는 뭐니 뭐니 해도 팥죽을 먹는 날이다. 아예 동지를 ‘팥죽 먹는 날’쯤으로 여겨 ‘동지팥죽’을 한데 묶어서 생각할 정도다. 조상들은 ‘동지첨치(冬至添齒)’라고 해서 동짓날 팥죽을 먹어야 비로소 나이 한 살을 더 먹는다고 생각했다. 
 
 
단팥죽. [중앙포토]

단팥죽. [중앙포토]

 
또 팥죽이 잔병이나 액귀(厄鬼)를 쫓아내 집안에 건강과 안녕을 가져다준다고 믿었다. 그래서 동짓날 팥죽을 대문이나 벽 등에 뿌렸다. 팥죽의 붉은색이 잡귀를 몰아낸다고 믿었기 때문. 은퇴기 사람들은 어릴 적 어르신들이 시골집 회벽 등에 팥죽을 뿌리는 장면을 더러 기억할 것이다.
 
동지 풍습은 지역별로 다양했다. 경기도 지방에서는 사당에서 팥죽으로 차례를 지낸 후 방이나 마루 등에 둘러앉아 팥죽을 먹었다. 강원도에서는 찹쌀이나 수수쌀로 만든 새알심을 팥죽에 넣어 나이 수대로 먹었다. 충남 연기 지방에서는 ‘동지불공(冬至佛供)’이라 해서 불공을 드리러 절에 다녀오기도 했다.
 
하지만 동지가 음력 11월 10일 안에 들면 ‘애동지’라고 해서 팥죽을 끓여 먹지 않았다. 아이들에게 나쁘다는 이유에서였다. 대신 팥떡을 해 먹었다고 한다. 이번 동지도 음력 11월 5일로 애동지에 해당해 옛날 같으면 팥죽은 끓이지 않았을 것이다. 
 
예부터 동짓날엔 여유 있는 사람들이 그렇지 못한 이웃과 팥죽을 나눠 먹으며 정을 나누었다. 올해도 전국의 수많은 사찰이나 지자체, 회사, 단체 등이 동짓날을 전후로 이웃과 팥죽 나눔 행사를 갖는다. 국립민속박물관의 경우는 올해가 애동지인 점을 고려해 이날 팥죽 대신 팥떡으로 동지 나눔 행사를 진행한다.


 
팥죽 대신 팥떡 먹기도
 
 
중부내륙에 한파 주의보가 내려진 1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에서 관광객들이 거리를 거닐고 있다. 김경록 기자

중부내륙에 한파 주의보가 내려진 1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에서 관광객들이 거리를 거닐고 있다. 김경록 기자

 
날씨 측면에서 보면 동지를 기점으로 약 한 달간은 추위가 맹위를 떨치는 시기다. 특히 소한 무렵 추위는 가장 혹독하다. 2013년 소한(1월 3일) 때 서울 최저기온은 영하 16.4℃를 기록했다. 당시 원주 영하 17.7℃, 대관령 영하 22.1℃, 춘천 영하 23.1℃, 철원 영하 25.8℃ 등으로 맹추위를 보였다. 
 
집안 냉장고의 냉동실 온도가 대개 영하 20℃ 안팎인 점을 고려하면 당시 바깥 온도는 그야말로 냉동실과 다름없었다. 그래서 ‘냉동고 추위’란 말이 나돌았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가장 기온이 낮았던 기록은 강원도 금화군의 영하 33.4℃(1942년 1월 15일)였다.
 
올해 겨울은 전반부가 춥고 날씨 변덕이 심한 대신 한겨울은 평년보다 덜 춥다는 기상청 예보가 나와 있긴 하다. 그래도 한겨울은 한겨울이다. 특히 동지 보름 후면 맞는 소한 무렵 혹한에 단단히 대비할 필요가 있겠다. 
 
밤은 한없이 길고 바깥은 엄청 춥지만 그래도 동지(비록 애동지이긴 하지만)를 맞아 따뜻한 팥죽 한 그릇 챙겨 먹으며 한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꿈을 꾸면 어떨까.
 
성태원 더스쿠프 객원기자 iexlover@naver.com
 
 

우리 집 주변 요양병원, 어디가 더 좋은지 비교해보고 싶다면? (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10)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오영환 부소장 : oh.younghwan@joongang.co.kr (02-751-5515)
1988년 중앙일보 입사 이래 북한 문제와 양자 외교 관계를 비롯한 외교안보 현안을 오래 다뤘다. 편집국 외교안보부장ㆍ국제부장과 논설위원ㆍ도쿄총국장을 거쳤고 하버드대 국제문제연구소(WCFIA) 펠로우를 지냈다. 부소장 겸 논설위원으로 외교안보 이슈를 추적하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