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이제는 평창이다!' 서울 한복판서 서예 퍼포먼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두 달여 앞둔 7일 오후 한국 서예 퍼포먼스 협회 회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응원 깃발을 제작했다.
 
한국 서예 퍼포먼스협회 쌍산 김동욱 선생이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응원깃발을 만들고 있다. 강정현 기자

한국 서예 퍼포먼스협회 쌍산 김동욱 선생이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응원깃발을 만들고 있다. 강정현 기자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관광객들이 김동욱 서예가의 퍼모먼스를 보고 있다. 강정현 기자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관광객들이 김동욱 서예가의 퍼모먼스를 보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날 행사를 기획한 쌍산 김동욱 협회 상임고문은 "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나라가 너무 조용한 것 같아 서울 한복판에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한국 서예 퍼포먼스협회 회원이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응원깃발과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만들고 있다. 강정현 기자

한국 서예 퍼포먼스협회 회원이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응원깃발과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만들고 있다. 강정현 기자

 
 현재는 울산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 고문은 이날 함께 상경한 회원과 함께 10여분에 걸쳐 가로 4.5m, 세로 3m 크기의 흰색 천에 평창 로고가 그려진 응원 깃발과 '하나 된 열정 하나 된 대한민국 이제는 평창이다'란 문구를 쓴 현수막을 만들었다.
 
행사를 마친 뒤 관광객 및 시민들과 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화이팅 구호를 외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행사를 마친 뒤 관광객 및 시민들과 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며 화이팅 구호를 외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행사를 마친 뒤에는 광화문 광장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과 시민들과 함께 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화이팅 구호를 함께 외쳤다. 강정현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