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올림픽 숙박 발품파니 '그레잇' … 게하 8만원, 찜질방 9000원

강릉 경포대 인근의 모텔들. [강릉=박린 기자]

강릉 경포대 인근의 모텔들. [강릉=박린 기자]

 
지난주 강원도 강릉 경포대의 A모텔에 들러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숙박을 문의했다. 모텔 주인 B씨는 "올림픽 기간 방 하나에 1박 40만원씩 단체예약이 끝났다”고 대답했다. 숙박업소 예약사이트에는 강릉 C펜션 숙박비가 하루 70만원으로 올라와 있다. 숙박 공유사이트에 올라온 강릉 시내 한 대형주택 숙박비는 하루 150만원에 달했다.
숙박업소 예약사이트에서 강릉 C펜션의 숙박비는 하루 70만원으로 올라와있다.

숙박업소 예약사이트에서 강릉 C펜션의 숙박비는 하루 70만원으로 올라와있다.

 
평창올림픽 개막까지 두 달여, 올림픽 기간 강릉·평창 지역 '바가지' 숙박요금은 어제오늘 얘기가 아니다. 가격도 가격이지만, 장기 단체 고객만 받고, 단기 개별 예약은 아예 받지 않는 곳도 수두룩했다. 일각에선 "차라리 그 숙박비에다 입장권 비용이라면 최고급 TV를 사 집에서 편하게 보겠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국내에서 열리는 올림픽을 직접 볼 수 있는 일생의 기회를 놓칠 수는 없고, 그렇다고 수십만원의 숙박비는 감당할 수 없다면 방법이 없을까. 중앙일보 스포츠부 취재팀이 '연예계 짠돌이' 김생민(44)처럼 ‘짠내투어’에 도전했다. 발품을 팔아 좀 돌아다녀 보니 저렴하게 하룻밤을 머물 수 있는 곳이 적지 않았다. ‘김생민 족(族)’을 위한 ‘그뤠잇(great)’ 숙소를 추천한다.
강릉 주문진의 K모텔. 최근 1박 15만원에 객실을 완판했다. [강릉=김원 기자]

강릉 주문진의 K모텔. 최근 1박 15만원에 객실을 완판했다. [강릉=김원 기자]

 
평창올림픽 숙소

평창올림픽 숙소

빙상 경기장 5곳이 모여있는 강릉 코스탈 클러스터에서 차로 20분 떨어진 주문진의 K모텔은 최근 1박 15만원에 객실을 '완판'했다. 주인 임규자(64)씨는 "일부 업소의 바가지 때문에 전체 업소가 욕을 먹는다"고 원망했다. 강릉에서 다소 떨어지긴 했지만, 이 지역에선 하룻밤 15만~20만원에 방을 구할 수 있다.
강릉 해안로의 H민박. 올림픽 기간 동안 1박 10만원에 예약을 받았다. [강릉=박린 기자]

강릉 해안로의 H민박. 올림픽 기간 동안 1박 10만원에 예약을 받았다. [강릉=박린 기자]

 
강릉 코스탈 클러스터에서 차로 10분 떨어진 강릉 해안로의 H민박은 올림픽 기간 동안 1박 10만원에 예약을 받았다. 조립식 건물이지만 욕실과 화장실을 갖췄고, TV·냉장고도 있다. 당연히 난방도 잘 된다. 게다가 바로 앞에는 해변이 펼쳐져 있다. 민박 간판을 따라가며 발품을 팔아보니 비슷한 가격대의 숙소가 적지 않았다.
 
올림픽 입장권 판매율이 50%를 넘어섰지만, 강릉 지역 숙박시설 예약률은 26%에 머물러 있다. 강원도청 숙식운영과에 따르면 전체 1만1492개 객실 중 예약이 끝난 곳은 2958개. 이성규 강릉시청 숙박관리TF팀장은 "대회 기간 대규모 공실 사태가 우려되면서 1박(모텔 기준)에 15만~25만원으로 하향 안정세"라며 "투숙객과 업소를 이어주는 강릉 숙박시설 공실정보안내시스템(stay.gn.go.kr)의 경우 최고 요금을 50만원으로 제한하고 있다. 또한 이달부터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한 특별단속팀도 운영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강릉 경포로에 위치한 T게스트 하우스. 1박에 도미토리 6인실은 1인당 8만원이다. [강릉=김원 기자]

강릉 경포로에 위치한 T게스트 하우스. 1박에 도미토리 6인실은 1인당 8만원이다. [강릉=김원 기자]

 
가족이 아닌 '나 홀로' 여행객이라면 선택 폭은 더 넓어진다. 우선 게스트하우스가 있다. 강릉 경포로에 위치한 T게스트하우스의 경우, 1박에 도미토리 6인실은 1인당 8만원, 2인실은 1인당 10만원이다. 공동샤워실과 화장실, 식당을 갖췄고, 예약도 된다. 주인 마상규(42)씨는 "바가지요금으로 인한 이미지 훼손이 걱정이다. 올림픽이 끝난 뒤도 생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릉시 해안로의 찜질방 K온천. 총 2000평 규모로 1000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강릉=박린 기자]

강릉시 해안로의 찜질방 K온천. 총 2000평 규모로 1000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강릉=박린 기자]

 
 '가성비'를 따진다면 찜질방이 '갑'이다. 강릉 시내에는 모두 6곳의 찜질방이 있다. 이용료는 성인 기준 9000~1만2000원이다. 강릉시 해안로의 찜질방 K온천은 연면적 2000평 규모로, 1000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사우나·찜질 시설뿐 아니라 실내 놀이터도 있다. 이 업체 김광춘(59) 대표는 "그간 외국인들도 많이 왔는데, 해돋이를 볼 수 있는 조망과 저렴한 가격에 엄지를 척 올렸다"고 자랑했다. 물론 게스트하우스나 찜질방은 여러 사람과 함께 머무는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
강릉에소 차로 45분 떨어진 양양의 한 모텔. [양양=김원 기자]

강릉에소 차로 45분 떨어진 양양의 한 모텔. [양양=김원 기자]

 
 가족 단위로 좀 더 알뜰한 여행을 원한다면 강원도 정선·속초·동해·양양·원주·횡성 등 인근 도시 숙소를 추천한다. 강릉에서 차로 45분 떨어진 양양의 모텔을 둘러봤다. 예약 문의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업소들 간 올림픽 기간 숙박비 '눈치작전'이 한창이었다. 이미 1박 7만원에 단체예약을 마친 곳도 있고, 당장 7만원에 예약 가능한 곳도 있다. 속초 시내 숙박비(모텔 기준)는 1박 10만~15만원에 형성돼 있다.
 
지난달 15일 오후 강원 평창군 진부역에서 서울로 향하는 경강선 KTX 열차가 승강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서울과 강릉을 잇는 고속철도인 경강선은 오는 12월 중순 개통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지난달 15일 오후 강원 평창군 진부역에서 서울로 향하는 경강선 KTX 열차가 승강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서울과 강릉을 잇는 고속철도인 경강선은 오는 12월 중순 개통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슈퍼 그뤠잇'을 받을 수 있는 방법도 있다. KTX를 이용한 당일치기 관람이다. 서울~강릉 간 KTX가 오는 22일 개통한다. 하루 왕복 102편이 운행되며, 요금은 일반석 기준 왕복 5만5200원이다. 강릉행첫차가 서울역에서 오전 5시10분, 서울행 막차가 강릉역에서 다음날 오전 1시 출발한다.
 
평창올림픽 숙소

평창올림픽 숙소

서울에 산다면 웬만한 경기를 관전한 뒤 KTX를 타고 귀경할 수 있다. 해외 관광객이나 지방에 사는 경우 서울에 숙소를 정하고 평창·강릉까지 오가면 된다. KTX를 이용할 경우 서울~강릉 간 소요시간은 110분 안팎이다.
 
강릉·양양·속초=박린·김원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