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연아보다 언니 코스트너, 평창서 ‘서른 잔치’ 꿈꾼다

2013년 캐나다 런던에서 열린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카롤리나 코스트너(왼쪽)와 우승을 차지한 김연아. [연합뉴스]

2013년 캐나다 런던에서 열린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카롤리나 코스트너(왼쪽)와 우승을 차지한 김연아. [연합뉴스]

‘피겨 여왕’ 김연아(27·은퇴)와 함께 2014 소치 겨울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싱글 시상대에 올랐던 선수를 평창에서도 만날 수 있다. 금메달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21·러시아)는 물론 아니다. 바로 동메달리스트 카롤리나 코스트너(30·이탈리아)다.
 
피겨 선수로는 큰 키(1m69㎝), 그리고 늘 환하게 웃는 얼굴. 순박한 시골소녀를 연상케 했던 코스트너도 어느새 30대다. 피겨선수로는 은퇴하고도 남았을 나이다. 여자선수들은 대개 20대 초반 전성기를 맞고, 20대 중반 은퇴한다. 하지만 코스트너는 만 27세에 첫 올림픽 메달을 땄다.
 
코스트너는 2006 토리노 올림픽에서 9위, 2010 밴쿠버 올림픽에서 16위를 기록했다. 두 번의 노메달에 굴하지 않고 2014 소치 올림픽에 도전했다. 그리고 실수 없는 연기로 동메달을 땄다. 1928 생모리츠 올림픽의 베아트릭스 로우란(미국·당시 27세 233일)에 이어, 피겨 여자싱글의 두 번째 고령(27세 12일) 메달리스트다. 이탈리아 여자 싱글 선수로는 첫 올림픽 메달의 주인공이 되면서 코스트너는 자국의 인기 스포츠 스타로 떴다.
 
잘 나가던 코스트너의 경력에 오점을 남긴 건 전 남자친구 알렉스 슈바처(33)다. 2008 베이징 여름올림픽 경보 남자 50㎞ 금메달리스트인 슈바처의 도핑 문제가 2014년 국제적 이슈로 떠올랐다. 조사 과정에서 코스트너가 약물 복용 사실을 알고도 묵인했던 게 드러났다. 코스트너도 2015년 1월, 1년 4개월간의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지난 10월 피겨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쇼트 연기를 펼치고 있는 코스트너. [모스크바 AP=연합뉴스]

지난 10월 피겨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쇼트 연기를 펼치고 있는 코스트너. [모스크바 AP=연합뉴스]

전문가들은 코스트너가 은퇴할 것으로 봤다. 28세의 나이에다, 국제대회에 나갈 수 없게 된 건 사실상 ‘선수 생명 마감’을 뜻했다. 코스트너는 징계가 끝난 2016년 초 빙판에 복귀했다. 복귀와 함께 “평창올림픽 출전”을 선언했다. 소치 올림픽 이후 2년 가까이 스케이트화를 신지 않았던 20대 후반 여자 피겨선수. 그런 그의 성공적 복귀를 예상한 이는 없었다.
 
코스트너는 그 어려운 걸 해냈다. 예상을 뒤엎고 소치에서 메달을 땄던 것처럼, 조카 연배의 선수들과 대등하게 경쟁했다. 지난 3월 핀란드 헬싱키 세계선수권에서 6위로 부활의 신호탄을 쏘았고, 올림픽이 열리는 2017~18시즌 들어선 1, 4차 그랑프리에서 모두 은메달을 땄다.
 
이번 시즌 랭킹 포인트만 따지면, 평창의 유력 금메달 후보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19·러시아)를 제치고 세계 1위다. 메드베데바가 발등 부상으로 그랑프리 파이널(7~10일·일본 나고야) 출전을 포기하면서, 코스트너는 이 대회 금메달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코스트너는 “45세나 50세가 되면 정말로 피겨를 할 수 없을 것이다. 그래서 지금 열심히 하기로 했다. 이제 순위는 신경 쓰지 않는다. 그저 이 나이에 뛸 수 있는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정재은 국제심판은 “30대에도 빙판을 누비는 코스트너는 대단하다. 근력이 부족해 점프 질은 떨어졌다. 하지만 풍부한 감성과 표현력은 다른 10, 20대 선수를 능가한다. 부상만 없다면 평창올림픽 메달도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