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연아, 평화올림픽 위해 UN에서 4분 영어연설

'피겨 여왕' 김연아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해 직접 나섰다. 
뉴욕 UN본부에서 영어연설을 하고 있는 김연아.

뉴욕 UN본부에서 영어연설을 하고 있는 김연아.

 
김연아는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 특별연사로 연단에 올랐다. 이날은 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하는 자리였다. 통상 정부대표 1인만 발언하지만, 우리측 요청에 따른 유엔총회 결정으로 김연아가 이례적으로 추가 발언을 했다.
 
약 4분간 영어로 진행한 연설에서 김연아는 2010 밴쿠버올림픽과 2014 소치올림픽을 참가한 경험을 바탕으로 올림픽 정신을 강조했다. 그는 "두 차례 올림픽 참가자, 유니세프 국제친선대사로서 인종·지역·언어·종교의 벽을 뛰어넘는 스포츠의 힘을 체험했다"며 "(2000년 호주 시드니올림픽 때인) 열 살 때 남북 선수단이 경기장에 동시 입장하는것을 지켜보면서 처음으로 스포츠의 힘을 느꼈다. 평창올림픽에서도 그 힘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평창올림픽 대표단은 남북한 사이의 얼어붙은 국경을 뛰어넘어 평화적 환경을 조성하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면서 "평창올림픽은 평화와 인류애라는 올림픽 정신을 전 세계인들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평창올림픽이 평화를 보여주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유엔총회에는 김연아를 비롯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조태열 유엔주재 대사, 박은하 외교부 공공외교대사, 송석두 강원도 부지사, 평창올림픽 홍보대사인 정승환 장애인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연아는 별도 기자회견에서 "평창올림픽 피겨 종목에서 북한이 출전권을 얻었는데, 선수 시절에는 만나보지 못했던 북한 선수들이 꼭 경기에 참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피겨 갈라 무대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서는 "어렵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