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국회 여소야대로 어렵지만 협치의 틀 만들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추미애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시도당위원장 초청 만찬에 앞서 청와대 본관 로비에서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추미애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시도당위원장 초청 만찬에 앞서 청와대 본관 로비에서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가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및 시·도당위원장과의 만찬에서 "국회의 구조가 여소야대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집권당의 책임감과 진정성으로 여야 협치의 틀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김현 대변인은 회동 직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같이 요청했다고 말하고 이어서 문 대통령이 "새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한 과제들을 풀어나가도록 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만찬에서 "대통령 취임 이후 정신없이 달려오느라 늦었지만 뜨겁게 환영한다"며 "지난 5개월 동안 당이 잘해왔고, 당의 단합된 모습에 국민께서 안심하고 계신 것 같아 든든하다. 당의 단합을 넘어 당·청 간 일체감, 유대감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만찬 마무리 발언을 통해 "당이 단합되고 분열하지 않아서 든든하고 안정감이 있고, 이것이 높은 지지의 원천"이라며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에게 특별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