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택시 내리다 부딪혔다고 폭행해 사망…2명 영장

 
택시에서 내리는 손님과 새로 타려는 손님이 부딪히면서 벌어진 다툼 끝에 30대 남성을 숨지게 한 30대 남성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무차별 폭행에 쓰러진 피해자를 그냥 두고 현장을 떠난 지 일주일만이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A씨(38)와 B씨(38)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두 사람은 6일 오전 1시 15분께 서울 중랑구 중화동의 한 거리에서 택시에 타려던 승객 C씨(37)를 주먹과 발로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술에 취해 택시를 기다리던 중 택시에서 내리던 C씨와 어깨를 부딪혀 시비를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욕을 하며 말싸움을 벌이다 폭행이 시작됐고, C씨가 바닥에 쓰러져 반항하지 못하는 데도 발로 배를 차는 등 무차별 폭행을 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 A씨 등은 쓰러진 피해자를 그대로 두고 다른 택시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이후 C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복부 장기에 과다출혈로 사망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사건 발생 이후 목격자 진술과 CCTV 분석 등을 통해 도망친 이들을 추적했다. 결국 전날 오후 1시께 A씨를 회기동에서 붙잡은 데 이어 A씨를 통해 B씨를 불러내 곧바로 검거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C씨가 사망한 사실은 몰랐다고 진술했다.
 

최규진 기자 choi.kyuj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