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경우회 수십억 배임’ 관련 우병우 전 수석 처가 수사 착수

검찰이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장모와 부인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전직 경찰관 모임인 ‘경우회’와의 유착 의혹 때문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26일 시민단체인 투기자본감시센터가 우 전 수석의 장모 김장자(77) 삼남개발 대표와 부인 이모(49)씨, 구재태(75) 전 경우회 회장 등 삼남개발 임원 13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횡령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첨단범죄수사2부(부장 황병주)에 배당했다고 13일 밝혔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중앙포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중앙포토]

골프장 기흥컨트리클럽을 운영하는 ‘삼남개발’은 경우회와 우 전 수석 장인인 고(故) 이상달씨가 50%씩 투자해 만든 회사다. 그런데 이씨 측이 주주 간 약정을 근거로 경우회보다 8년간 총 160억원의 배당금을 더 받아 양측이 유착관계에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씨는 2001~2007년 경우회보다 142억원을 더 많이 배당받았다. 2008년 이씨가 사망하자 김씨와 딸들은 SD&J홀딩스라는 회사를 세워 삼남개발 지분 50%를 상속받았다. 같은해 이 회사는 경우회보다 18억원 더 많은 총 44억원의 배당금을 받았다.
 
검찰은 경우회가 수년간 배당금 차등 지급을 용인하게 된 경위를 파악하는 데 수사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를 두고 함께 고발된 구 전 회장 등 경우회 인사들이 이씨로부터 자금 등 지원을 받았다는 주장이 경우회 내부에서 제기됐다. 구 전 회장은 2008년 5월부터 올해 5월까지 경우회 회장직을 세 번 연임했다. 

경우회. [연합뉴스]

경우회. [연합뉴스]

경우회는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고 관제시위를 벌이거나 자체 자금으로 특정 보수단체를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 11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경우회 사무실과 경우회 자회사인 경안흥업, 구 전 회장 집 등을 압수수색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