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추미애 대표, 사진기자를 위해서라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원식 원내대표의 팔을 잡고 있다. 우 원내대표가 놀라서 추 대표를 바라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원식 원내대표의 팔을 잡고 있다. 우 원내대표가 놀라서 추 대표를 바라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3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가 열리기 직전 우원식 원내대표의 팔을 잡고 회의실 밖으로 나가는 상황이 연출됐다. 갑작스러운 추 대표의 행동에 우원식 원내대표는 매우 놀란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잠시 후 두 사람은 웃으며 나란히 회의실에 입장했다.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취재진 보다 먼저 회의실에 들어온 추미애 대표가 13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회의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취재진 보다 먼저 회의실에 들어온 추미애 대표가 13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회의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평소 대표와 원내대표는 나란히 회의실에 들어오는 게 일반적이다. 이날은 추 대표가 먼저 회의실에 들어와 있었기 때문에 그런 장면이 연출되지 않았다. 
추미애 대표가 "나갔다 다시 들어오시라"는 한 의원의 말을 듣고 웃고 있다. 임현동 기자

추미애 대표가 "나갔다 다시 들어오시라"는 한 의원의 말을 듣고 웃고 있다. 임현동 기자

 
평소와 다른 상황에 사진기자들이 당황해하자 한 의원이 추 대표에게 "다시 나갔다 (우 원내대표와 함께) 들어오는 것이 어떻겠냐"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추 대표가 갑자기 우 원내대표의 팔을 잡고 회의장 밖으로 나간 것이었다. 추 대표와 우 원내대표는 마치 처음 회의실에 들어오는 것처럼 (사진기자들을 의식하며) 밝은 표정으로 다시 회의장에 들어왔다. 
추미애 대표가 우원식 원내대표의 손을 잡고 밖으로 나가고 있다. 임현동 기자

추미애 대표가 우원식 원내대표의 손을 잡고 밖으로 나가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밝은 모습으로 회의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밝은 모습으로 회의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날 회의에서 추 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세월호 사고 당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최초 보고 시점을 조작한 정황과 관련해 "참담함을 금할 길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추미애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추미애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임현동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