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른정당처럼 국민의당도 흔들릴까…내부 단속 나선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국민의당 내부 단속에 나섰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보수통합 논의에 이은 민주당발 국민의당 흔들기를 사전에 진화하겠다는 취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안 대표는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ㆍ여당이 일관성 있는 게 있다면 협치나 연정으로 말장난하는 것”이라며 “정말 한마디만 하겠다. 장난질을 멈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도 역량도 없이 떠보기로 국민의당을 흔들 수 있다고 착각하지 말라”고도 했다. 안 대표는 당 내부를 향해서도 “우리 당에서도 경계해야 할 대목이 있다”며 “지지층을 불안하게 하고 상대 오해를 부르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정논란은 지난 10일 안 대표와 호남중진 의원들과의 만찬 회동때부터 불거졌다. 추석 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을 만나고 온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민주당 지도부로부터 비공식 연정 제의를 받았다”며 당내 의견을 물었다고 한다. 하지만 박주선ㆍ박지원ㆍ주승용 의원 등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제안도 아닌데 우리가 논의할 필요도 없다”며 일축했다. 우 원내대표도 13일 “연정은 나가도 한참 나간 것”이라며 한발 물러섰다.
안철수 대표와 호남 중진 의원들[연합뉴스]

안철수 대표와 호남 중진 의원들[연합뉴스]

 
안 대표와 국민의당은 민주당에서 연정이나 협치로 국민의당 흔들기를 시도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박주선 의원은 “책임질 사람의 연정 제안이 아니면 국민의당의 존재감이 훼손되고 자칫하면 민주당의 교란 작전에 넘어가는 꼴이 된다”고 말했다. 주승용 의원도 “민주당에서 예산국회 등을 앞두고 제안한 것 아닌지 의심이 된다”며 “청와대와 교감이 없는 일은 논의할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 측 관계자도 “이런 이야기가 자꾸 나올 때 이득을 얻는 사람이 누군지 생각해보면 뻔하지 않냐”며 불편한 기색을 그대로 드러냈다.
 
당내 논의는 잠잠해졌지만 변수는 남아있다. 당내에서는 정동영 의원 등을 중심으로 민주당과의 연정론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지난 8ㆍ27 전당대회 때 안 대표가 당내 반발에도 불구하고 출마를 하게 된 이유도 정동영 의원과 천정배 의원이 대표가 됐을 경우 민주당과의 관계설정이 자신이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갈 거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현재로서 잠잠하지만 민주당 등에서 연정이나 통합 등의 논의가 공식화될 경우 당에서 다른 목소리가 분출될 가능성은 충분하다.  
 
호남 민심도 변수다. 국민의당은 표면적으로는 “지방선거까지 많이 남았다”며 지방선거에 기대를 걸고 있다. 당내에서는 안 대표의 행보를 좀 더 지켜보자는 의견이 우세하다. 하지만 지지율 답보 상태가 지속되고 있는데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보수통합이 현실화될 경우 호남을 중심으로 “민주당과 힘을 합치라”는 목소리가 커질 수 있다. 박지원 의원은 “호남에선 민주당과 협력을 넘어 합치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에서 통합 이야기가 공식적으로 나오면 고민스러울 밖에 없다”며 고민을 전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g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