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은행권에 서명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평창올림픽 기념은행권'에 서명한 뒤 들어보이고 있다.   이번 기념은행권은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고 올림픽 붐조성을 위해 한국은행이 최초로 발행했다. 단위는 이천원권이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평창올림픽 기념은행권'에 서명한 뒤 들어보이고 있다. 이번 기념은행권은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고 올림픽 붐조성을 위해 한국은행이 최초로 발행했다. 단위는 이천원권이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은행권에 서명했다.  

 
 한국은행은 이날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은행권 이천원권은 우리나라 최초의 기념은행권”이라며 “대통령 서명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은행권은 한국은행 화폐박물관에 전시되어 올림픽 홍보자료와 미래 세대를 위한 교육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1988 서울하계올림픽과 2002 월드컵축구대회 등의 기념주화는 51차례 발행됐지만  기념은행권은 없었다. 이번에 발행된 기념은행권은 이천원권 1종으로 발행일은 11월 17일이다. 발행량은 230만장으로 낱장과 2장 연결형, 24장 전지형 등 3가지 형태로 발행된다. 46억원어치다.  
 
 지난 2005년 12월 새 오천원권 발행시 노무현 대통령이 서명한 이후, 새 은행권을 발행할 때 마다 대통령 서명행사를 진행해왔다. 한국은행은 발행 시 대통령 서명을 받은 은행권 4종을 화폐박물관에 전시하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과거 한국은행권에 대통령 서명이 기록된 사례[사진 한국은행]

과거 한국은행권에 대통령 서명이 기록된 사례[사진 한국은행]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