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판매 금지 '생활 화학 제품' 70%는 회수 안 돼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생활화학제품 안전대책을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생활화학제품 안전대책을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해물질이 과다하게 들어있어 판매가 금지되고 회수 명령이나 회수 권고가 내려진 '위해 우려 생활화학 제품'의 70% 가까이가 회수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임이자(자유한국당) 의원은 2015~2016년 시중에서 회수 명령·권고가 내려진 방향제·세정제 등 '위해 우려 생활화학제품' 77종 241만616개 제품 중에서 73만3924개만 회수되고 나머지 69.6%인 167만6692개는 회수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A사의 담배 냄새 제거제의 경우 가습기 살균제 성분 중 하나인 메틸아이소티아졸리논(MIT)의 기준치를 초과해 회수 권고 조치를 받았으나 판매된 3만7000개 가운데 98.1%인 3만6307개는 회수되지 않았다.
또 B사의 에어컨·히터 간편 탈취제는 살생물질인 요오드프로피닐뷰틸카바민(IPBC) 기준을 초과했고, 회수 명령을 받았지만 97.1%인 33만7407개는 회수되지 않았다.
 
미회수율이 높은 제품 품목을 보면 방청제가 98%에 이르렀고, 방향제는 92.9%, 탈취제는 90.6%, 접착제는 84.7%, 코팅제 74.4% 순이었다.
임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김은경 환경부 장관에게 "판매된 제품을 소비자들 다 사용했기 때문인지, 회수 명령이 내려진 사실을 소비자들이 몰라서 그런지 환경부는 파악하고 있는가"하고 질의했다.
 
임 의원은 사이트에서 검색해도 나오지 않아 환경부 담당자에게 문의했더니 생활환경안전정보 시스템인 '초록누리' 사이트에 있다고 해서 다시 찾아봤으나 역시 해당 정보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며 환경부의 적극적인 홍보를 촉구했다.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은경 장관이 의원 질의에 대한 답변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안병옥 환경부 차관, [연합뉴스]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은경 장관이 의원 질의에 대한 답변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안병옥 환경부 차관, [연합뉴스]

이에 김 장관은 "홍보가 미흡했다"며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릴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답했다.

임 의원은 "제품들이 주로 온라인으로 판매됐지만, 고객센터를 통해 회수하는 것 외에도 대형마트나 백화점에서도 교환·환불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생활화학제품의 정보 공개와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생활화학제품의 정보 공개와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환노위 신창현(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소비자들이 '초록누리'에서 위해 우려 제품에 들어있는 구체적인 성분을 알 수 없는 실정"이라며 "2011년 말 구축하겠다고 한 환경부의 생활환경안전정보 시스템이 아직도 제대로 구축되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kang.chansu@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