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우택 “바른정당 통합파, 루비콘강 건너…‘朴 출당’ 촉매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바른정당) 통합파는 이미 루비콘강을 건넜다”라고 말했다. 최근 한국당 중심의 보수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탔다는 의미다.  
 
정 원내대표는 13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 인터뷰에서 “시작이 절반이라고 (보수통합 논의가) 50%는 넘어가지 않았나 보고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바른정당 통합파가 보수통합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에 대해서는 “1심 선고가 나온 후에 여러 가지 여건을 보고 하는 것이 좋다”며 “(박 전 대통령 출당과 통합은) 별개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또 “박 전 대통령 출당이 아마 (보수통합의) 더 강한 촉매제의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홍준표 대표는 이것을 추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바른정당 통합파는 한국당과의 재결합에 대한 결심을 굳히면서 분당 초읽기에 들어갔다. 바른정당 창당 주역인 김무성 의원을 비롯한 통합파는 자강파 설득에 실패할 경우 이달 말 집단 탈당해 한국당에 복당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