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윤선 전 장관, 재임 당시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변기' 설치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이 재임 당시 서울 출장 등의 경우에 잠시 머무는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뉴시스가 단독 보도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방문하는 군부대나 특별 행사장에 대통령 전용 화장실을 설치했다는 증언이 나온 것처럼 조 전 장관도 이와 유사한 '화장실 특혜'를 누렸다는 것이다.
 
[사진 연합뉴스, 뉴시스]

[사진 연합뉴스, 뉴시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문체부는 지난해 9월 5일 조 전 장관이 취임한 지 열흘도 되지 않아 서울 용산구 서울사무소에 조 전 장관 전용 화장실 설치 공사에 착수했다.

 
원래 문체부 서울사무소 장관 집무실에는 전용 화장실이 없고, 일반 직원이 함께 사용하는 공용 화장실만 있었다. 이곳은 장관의 서울 출장 시 편의를 위해 잠시 사용하는 공간이어서 전임 장관들은 같은 층에 위치한 공용 화장실을 이용했다.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와 샤워부스를 설치했다 [뉴시스]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와 샤워부스를 설치했다 [뉴시스]

하지만 문체부는 조 전 장관이 취임하고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를 설치했다. '환경개선사업'이란 명분이었지만 정작 조 전 장관만을 위한 공사였다는 것이 전 의원실의 설명이다.
 
이에 문체부는 전 의원실에 "조 전 장관은 공용 화장실을 개의치 않고 썼지만 이를 공유해야 하는 여직원들이 불편을 호소해 전용 화장실을 설치한 것"이라 해명했다.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와 샤워부스를 설치했다 [뉴시스]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와 샤워부스를 설치했다 [뉴시스]

 
하지만 전 의원실은 "시설공사 전 조달청 공고 등 절차도 지켜지지 않은 것을 볼 때, 문체부의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또한 "일정 규모 이상 시설공사를 할 때 조달청 공고를 해야 하는데 바로 이뤄진 것을 보면 내부적으로 이미 준비가 됐던 것으로 보인다며 "조 전 장관이 필요하다고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와 샤워부스를 설치했다 [뉴시스]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와 샤워부스를 설치했다 [뉴시스]

 
전 의원은 "모든 예산이 국민의 피와 땀에서 모여진 것인 만큼 매사에 신중한 결정과 절차에 맞는 집행이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