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골든시드프로젝트 '2017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3건 선정

[사진 골든시드프로젝트]

[사진 골든시드프로젝트]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 이하 농기평)은 골든시드프로젝트(이하 GSP)사업의 1단계(‘12∼’16) 주요 연구실적이 『2017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우수성과 100선』에 3건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국가연구개발사업 우수성과 100선은 국가 R&D 우수성과의 창출을 견인하고 과학기술인의 자긍심 고취를 목적으로 2006년 이후 매년 선정하고 있다.
 
농식품부 최초로 생명․해양 분과 최우수 성과로 선정된 고기능성 토마토 품종을 포함하여 내병성이 뛰어난 미니파프리카 품종 개발, 저장성과 내병성이 우수한 양배추 품종 개발 등 3건의 ‘우수성과 100선’ 선정으로 GSP 1단계 사업의 우수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사진 골든시드프로젝트]

[사진 골든시드프로젝트]

㈜농우바이오 연구팀(책임자 원동찬)은 장거리 수송이 가능한 중대과 품종인 ‘丰收(봉수)128’ 개발로 중국 수출 기반을 마련하였고, 내병성과 체내 흡수율이 높은 Pro-lycopene(Cia-lycopene) 성분이 함유된 고기능성 대추형 토마토 품종인 ‘TY 시스펜’을 개발하여 국내 33억, 수출 242만 달러를 달성하였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연구팀(책임자 안철근)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미니파프리카(라온파프리카) 종자의 국산화에 성공하여, 이마트「국산의 힘 프로젝트」를 통해 밀양, 합천지역 등 농가에 계약 재배하여 판매하는 등 농가 소득 및 수입대체율 향상에 기여하였다.
 
조은종묘(주) 연구팀(책임자 안경구)은 유럽시장에서 요구하는 내병성(시들음병, 뿌리혹병), 수량성 및 저장성이 뛰어난 양배추 품종 ‘에이스볼’을 개발하고, ‘알토스’ 등 6개 품종을 사업화하여 누적 매출액 9.8억 원(수출 51만 달러)을 달성하였고, 앞으로 연간 2,000억 원 규모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우수성과 100선’으로 선정된 3건 외에도 GSP 1단계 사업의 주요성과가 경제적․과학기술적으로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이러한 성과를 통해 미래 신품종 육성 기반과 수출역량 강화 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제적 성과로 종자수출 3천만 달러, 국내매출은 연평균 203% 증가하여 193억 원을 달성하여 종자 수입대체율을 높이고, 해외 로열티 절감에 기여하였으며, 품종출원 300건, 특허출원 201건, 생명자원 등록 4,479건 등 우수한 과학기술 성과도 창출되었다.
 
오경태 원장은 “연구 분야의 투자는 기술력을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산업경쟁력 증진과 인력 양성도 할 수 있는 방법”임을 강조하며, “GSP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종자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연구지원과 성과관리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