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RI비급여 진료비용 10만원부터 80만원까지 …가장 비싼 병원은

[중앙포토]

[중앙포토]

일선 의료기관의 비급여 자기공명영상(MRI) 진료비용이 동일한 검사임에도 최저 10만원에서 최대 80만원까지 8배의 가격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안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MRI(뇌혈관, 뇌, 경추, 요전추) 비급여 진료비용'을 분석한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출처=인재근 의원실, 올해 4월 기준, 단위=원]

[출처=인재근 의원실, 올해 4월 기준, 단위=원]

분석 자료에 따르면 뇌 MRI의 경우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이 82만7850원으로 최고 진료비를 기록한 반면 새길병원은 16만원으로 가장 낮은 가격으로 조사됐다. 두 병원의 뇌 MRI 가격 5.2배 차이를 보였다.  
 
[출처=인재근 의원실, 올해 4월 기준, 단위=원]

[출처=인재근 의원실, 올해 4월 기준, 단위=원]

최저와 최고 가격차가 가장 컸던 뇌혈관 MRI는 경기 안양시 인산의료재단 메트로병원과 21세기병원이 80만원으로 가장 비쌌고, 전남 화순성심병원과 분당·대구·광화문·해운대·부천자생한방병원은 10만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출처=인재근 의원실, 올해 4월 기준, 단위=원]

[출처=인재근 의원실, 올해 4월 기준, 단위=원]

경추(목부위)와 요전추(허리부위)의 평균 진단비용은 44만원으로 최대 4.9배 가격 차를 보였다.  
 
[출처=인재근 의원실, 올해 4월 기준, 단위=원]

[출처=인재근 의원실, 올해 4월 기준, 단위=원]

가장 낮은 곳이 16만원(새길병원)이었고, 가장 높은 곳은 경추는 79만원1600원(강동성심병원), 요전추는 78만3180원(경희대학교병원)으로 조사됐다.
 
인 의원은 "병원,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 한방병원 등에서 동일한 MRI 검사항목에 대해 '비급여'라는 이유로 가격이 천차만별"이라며 "문재인 케어 실현으로 일부 병원에서 폭리를 취하는 일이 근절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