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대 수시합격생, 교내賞 평균 27개…혼자 120개 싹쓸이도

[중앙포토]

[중앙포토]

올해 서울대 수시합격생들이 교내에서 받은 상의 개수가 평균 27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방학을 제외하고 매달 한 차례씩 상을 받은 셈으로 학교들이 시상을 남발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학교별로 교내 대회 주최 횟수가 적게는 0회에서 많게는 224회까지 차이가 나 출신 고교가 입시에 영향을 주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서울대 2013~2017년 연도별 전형별 합격생 평균 교내상 수' 자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올해 수시합격생 교내 상 평균 수상횟수는 27회로 2013년 19회, 2014년 20회, 2015년 23회, 2016년 25회 등 매년 평균 수상횟수가 증가했다.  
 
최다 수상 기록도 꾸준히 증가해 2013년에는 80회, 2014년에는 91회, 2015년에는 85회, 2016년에는 104회 수상한 학생이 1위를 차지했다.    
 
올해 1위는 고교 3년 동안 120회 교내 수상을 한 학생으로 방학을 제외하고 한 달에 네 번씩 상을 탔다고 해석할 수 있다.  
2015학년도 한양대학교 수시 미술특기자전형 실기고사 현장 [중앙포토]

2015학년도 한양대학교 수시 미술특기자전형 실기고사 현장 [중앙포토]

 
특히 고등학교마다 교내 대회의 개최 횟수 차이가 워낙 커 교내 대회를 많이 여는 학교 학생들이 대입에 유리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김 의원실이 공개한  '2016년 시도교육청 및 고등학교별 교내상 수여 현황'에 따르면 경북의 한 고등학교는 1년에 224번의 대회를 연 반면 교내에서 상을 전혀 수여하지 않는 학교는 5개나 됐다.  
 
시상횟수로 보면 경기도에 있는 A고등학교는 6364회 걸쳐 시상이 이뤄졌지만, 강원 D고등학교와 경기 E공고 등 5개 학교는 연간 한 차례도 교내 시상을 열지 않았다.  
 
김 의원은 "교내 수상 기록이 대입에서 영향력을 갖다보니 학교들이 경쟁적으로 교내 대회를 열어 상장을 남발한 것으로 보인다"며 "성적순으로 서열화하는 입시 문제에 대한 공감대 하에 학생부종합전형이 도입됐지만 교육의 공정성 신뢰가 무너지고 있는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