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는 진짜 미쳤을까? 미 전문가들, 정신건강 경고한 책 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골드 워터 규칙(Goldwater rule)'과 '경고할 의무(Duty to warn)'. 미국의 정신 건강 및 심리 전문가 27명은 후자를 택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신 건강을 분석하고 이것이 시민들에게 끼치는 영향을 분석한 책 『위험한 사례: 도널드 트럼프 (The Dangerous Case of Donald Trump)』를 지난 3일(현지시간) 출간한 것이다. 
 
이반디 예일대 정신의학과 교수가 책임편집한 이 책에서 27명의 정신과 전문의와 심리학자들은 대통령의 정신 상태가 나라와 개인의 복지에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험을 제시한다고 경고한다. 나아가 대통령이나 정치인이 되려면 지명 절차 과정에서 정신 건강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제안한다. 
트럼프의 정신 건강에 대한 병리학적 분석과 경고를 담은 책.

트럼프의 정신 건강에 대한 병리학적 분석과 경고를 담은 책.

 
골든워터 규칙이란 정신 건강 전문가가 개인적으로 조사하지 않은 공적 인물에 대한 진단을 금지하는 미국 정신과학회의 가이드라인이다. 하지만 트럼프의 경우엔 전문가의 직업 윤리 및 시민으로서의 '경고 의무'가 중립을 지킬 의무에 앞선다고 봤다. 특히 김정은과 트럼프간의 말폭탄으로 핵전쟁 위기가 고조되는 등 국가적 비상사태에서 대통령의 정신건강에 대해 경고하는 게 중요한 의무라고 봤다. 대중들이 트럼프가 미쳤는지(mad), 나쁜지(bad), 혹은 둘 다(both)인지 궁금해하고 있다면서다. 
 
출판사 서평에 따르면 저자들은 "고삐풀리고 극단적인 현재 쾌락주의(unbridled and extreme present hedonism)"의 관점에서 트럼프의 충동을 설명하고, "병적인 나르시시즘(자기애)과 정치의 치명적 뒤섞임(mix)"을 풀어놓는다. "편집증을 능가하는 신뢰 부족(a lack of trust that exceeds paranoia)", 혹은 정신과 의사들이 목소리를 높이지 않는다면 일상에 자리잡을 수 있는 "악성 정상성(malignant normality)"이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대통령 개인의 정신 건강 상태만이 아니라 이를 추종하고 숭배하는 이들의 집단적인 광기도 따라잡는다. 트럼프는 미국 전역에서 전례 없는 집단적 문제를 드러냈다는 것이다. 아무튼 정상은 아니라는 결론이다.
관련기사
 
이반디 교수는 12일 게재된 미국 온라인 매체 바이스(VICE) 인터뷰에서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꺼려되지만, 트럼프의 병리학적 패턴은 너무나 일관성 있어서 (정신적) 손상 가능성을 숨기기가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장교나 군인을 선발할 때처럼, 모든 대통령 및 후보들의 건강을 평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최고사령관이 동일한 표준(same standard)을 견지하지 않으면 매우 위험할 수 있으며, 우리는 지금 그러한 위험을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살롱(salon)과의 인터뷰에서 "진단은 개인에 대해 내리는 것이지만, 위험 평가는 사람 보다는 상황에 대한 것"이라고 구분했다. 이 책이 트럼프 개인에 대한 진단(diagnosis)이 아니라 상황에 대한 평가(assess)라는 취지에서다. 그는 다른 상황에서는 위험하지 않은 사람이라도 특정한 권력을 쥔 상태에서는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장 확실한 건 공격적인 말투, 성폭력 이력, 선거 과정에서의 폭력 선동, 폭력과 강력한 무기에 대한 집착, 적대국에 대한 도발"이라고 말했다. 또 책 집필이 이미 끝난 뒤에 일어난 샬러츠빌 사태에서 드러난 폭력의 전염성, 나아가 트럼프가 핵무기를 조롱하는 행위가 가장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가 언제든 핵무기 공격 단추를 누를 수 있다는 두려움은 비단 심리학 전문가들만의 몫은 아니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는 12일 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이 먼저 공격을 받지 않는 한 선제 공격을 못하도록 하는 '선제공격 금지입법'을 촉구하고 나섰다. 미국의 '선제 공격' 정책은 1946년 '다른 세상'에서 제정된 법이며, 이를 개정하는 건 시급한 일로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면서다.
관련기사
 
정신의학자와 심리학자들의 적나라한 지적으로 논란거리가 된 이 책은 월스트리트저널(WSJ) 10월 첫주 베스트셀러 논픽션부문 3위를 기록했다. 아마존 독자 리뷰에선 별 4개 반을 받았다.

 
이경희 기자 dungle@joongna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