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감]교육부 국감 파행…'국정교과서 여론조작' 공방 끝 충돌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교육부 국감에서 2015년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의견서 열람 문제를 두고 염동렬 자유한국당 의원과 언쟁을 벌이던 유성엽 교문위원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염 의원과 몸싸움 직전까지 갔다가 다른 의원들의 만류로 회의장에서 벗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교육부 국감에서 2015년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의견서 열람 문제를 두고 염동렬 자유한국당 의원과 언쟁을 벌이던 유성엽 교문위원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염 의원과 몸싸움 직전까지 갔다가 다른 의원들의 만류로 회의장에서 벗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론조작 의혹을 놓고 의원들 간 공방이 몸싸움 직전까지 갔다가 결국 파행됐다.  
 
이날 교육부 국감에서는 2015년 박근혜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의견수렴 때 접수된 찬반 의견서 열람 허용을 두고 여야 간 공방이 거듭됐다.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등은 의견서 30여 만장을 교육부로부터 제출받거나 의원들이 열람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전날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가 당시 정부기관이 개입해 찬성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있다며 교육부에 수사 의뢰를 요청한 데 대한 대응이었다.
 
그러나 국민의당 소속 유성엽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은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상 열람이 검증에 해당하고 간사 간 합의에 따라 현장검증은 하지 않기로 했다며 반대했다.  
 
또 정확한 유권해석이 필요한데 당장 유권해석을 받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의견서 분량이 많아 복사 제출이 어려워서 열람이라는 방식을 제시했던 것이라며 반발했다. 나경원 의원은 전체 열람이 어렵다면 국정화에 대한 의견서가 든 일부 상자만이라도 확인하자고 제안했다.  
 
이 과정에서 염 의원과 유 위원장이 언쟁을 주고받았고, 유 위원장이 국정감사 중지를 선언하자 염 의원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며 두 의원 간 물리적 충돌 직전까지 갔다.  
 
유 위원장이 회의장 밖으로 나가며 몸싸움은 피했으나 유 위원장이 자정까지 돌아오지 않으면서 이날 교문위 교육부 국정감사는 자동으로 파행됐다.
 
교문위는 13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교육부 국감 파행으로 인해 문체부 국감이 정상적으로 진행될지 불투명한 상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