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혜훈 금품수수 의혹’ 사업가, 검찰에 고소장 제출

이혜훈 전 바른정당 대표. [중앙포토]

이혜훈 전 바른정당 대표. [중앙포토]

이혜훈 전 바른정당 대표에게 현금과 명품가방 등 6000만원대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사업가가 이 전 대표를 검찰에 정식으로 고소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여성 사업가 옥모(65)씨가 이 전 대표를 금품수수 혐의로 고소했다고 12일 밝혔다.  
 
옥씨는 지난달 검찰에 이 전 대표의 금품수수 의혹을 밝혀달라며 같은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날은 A4용지 11페이지 분량으로 작성한 정식 고소장을 제출했다. 중앙지검은 이미 옥씨의 진정을 받은 이후 이 사건을 형사3부(부장 이진동)에 배당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단순한 민원 제기인 진정과 달리 고소장이 접수되면 형사 사건으로 정식 입건된다.
 
옥씨는 2015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호텔과 커피숍 등에서 10여 차례에 걸쳐 이 전 대표에게 현금과 가방, 옷, 시계, 벨트, 지갑 등 60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했다고 주장해 왔다.
 
옥씨는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이 전 대표가 당선되면 사업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는 지인의 소개로 이 전 대표를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이 전 대표가 총선에서 당선되면 대기업의 사업권을 맡도록 편의를 봐 주겠다고 했고, 실제 대기업 임원과 만남을 주선하는 등 사업상 편의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대기업 간부와 금융기관 인사들의 실명을 고소장에 기재했다. 또 옥씨는 이 전 대표에게 제공했다는 명품 사진과 영수증, 휴대폰 문자메시지 등을 증거자료로 고소장에 첨부했다.  
 
그러나 이 전 대표는 “옥씨에게 돈을 빌리긴 했지만 모두 갚았고 차용증도 작성했으며 선물 받은 명품도 정상적으로 대금을 치렀다”고 반박했다. 이 전 대표는 옥씨가 무리한 요구에 응하지 않자 일방적으로 왜곡된 주장을 하고 있다고 일관했다. 지난달 옥씨를 불러 조사한 검찰은 고소장 내용을 검토한 뒤 이 전 대표를 고소인 자격으로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