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다녀온 NYT 칼럼니스트..."트럼프, 北 오해하고 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AP=연합뉴스]

미국과 북한의 '긴장 국면' 속에서 북한을 방문했다가 돌아온 니콜라스 크리스토프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12일(현지시간) 크리스토프 칼럼니스트는 뉴욕타임스에 '트럼프의 대북 공포전략'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번 방북에서 트럼프의 전략이 위험한 오해에 기초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뉴욕타임스 동료 3명과 함께 북한 평양을 닷새 동안 방문하고 돌아왔다.
 
크리스토프 칼럼니스트가 꼽은 트럼프 정부의 오판은 크게 3가지다. 첫 번째 오판으로 그는 북한에 대한 제재와 '전쟁' 발언이 북한으로 하여금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게 할 것이라는 인식을 들었다.
 
크리스토프 칼럼니스트는 "우리가 대화한 북한의 모든 당국자는 이것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며 "미국 정보 당국도 마찬가지로 북한이 핵무기를 생존에 결정적인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 꼽은 오해로 그는 중국이 북한의 행동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믿음을 들었다. 크리스토프 칼럼니스트는 "우리는 항상 북한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과장했다"며 "김정은은 중국 시진핑 주석을 모욕하는 방식으로 행동해왔고, 중국 관리들은 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 기간 북한의 추가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를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강조해온 중국의 대북 역할론에 대한 비판인 셈이다.
 
마지막으로 크리스토프 칼럼니스트는 북한이 조기에 붕괴할 것이라는 인식 역시 오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물론 언젠가는 일어날 것이지만 내일 일어날 것이라고 기대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또 그는 "국제관계에서 최악의 실수 가운데 하나는 현실보다는 '희망적 사고'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라며 "그것이 위험한 방식으로 일어나고 있다는 게 두렵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