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교부 “강경화, ‘한강 역사인식 문제’ 발언은 6ㆍ25 강대국 대리전 동의 안 한다는 뜻”

국회 외교통일위는 12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조현 제2차관,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감이 진행됐다. 조문규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는 12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조현 제2차관,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감이 진행됐다. 조문규 기자

외교부가 12일 강경화 장관이 한강 작가의 뉴욕타임스 기고문과 관련 “작가로서의 개인적인 생각은 있을 수 있지만 표현에 있어서나 역사 인식에 있어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데 대해 “6ㆍ25를 강대국의 대리전이라고 한 작가의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밤 뉴스1을 통해 해명자료를 내고 “(해당 발언은 6ㆍ25가) 북한의 남침에 의해 시작된 전쟁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어서 했던 발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어떤 일이 있어도 한반도에서 제2의 전쟁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는 작가의 주장에는 십분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청와대가 공식 페이스북에 한강 작가의 기고문을 올린 것과 관련 “저와 협의했다면 올리지 말라고 조언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강 작가는 최근 ‘미국이 전쟁을 말할 때 한국은 몸서리친다’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한국전쟁은 이웃 강대국들에 의해 한반도에서 벌어진 대리전”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는 달리 우리들은 평화가 아닌 어떠한 해결책도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