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고] ‘참새와 기관차’ 연극인 윤조병씨 별세

윤조병

윤조병

극작가 겸 연출가인 윤조병(사진) 극단 하땅세 예술감독이 11일 오후 지병으로 별세했다. 78세.

 
1939년 충남 조치원 출생. 고인은 1963년 영화전문지 월간 국제영화사의 시나리오 공모에서 ‘휴전일기’로 입선하면서 등단했다. 고인은 유치진·차범석으로 이어지는 한국 사실주의 연극의 계승자로 평가받는다. 대표작으로 ‘참새와 기관차’ ‘농토’ 등이 있다. 78년 현대문학상(참새와 기관차), 81년 대한민국연극제 대상(농토), 90년 전국연극제 대상(아버지의 침묵)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윤시중(극단 하땅세 대표)·하중씨(교사)가 있다. 빈소는 인천 청기와장례식장. 발인은 14일. 032-583-4444.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