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사다 마오, 마라톤에 도전장

일본 언론에 실린 아사다 마오 선 수의 마라톤 훈련 사진. [사진 일본 TBS방송 홈페이지]

일본 언론에 실린 아사다 마오 선 수의 마라톤 훈련 사진. [사진 일본 TBS방송 홈페이지]

피겨 스케이팅 선수 생활을 마감한 아사다 마오(27·일본)가 마라톤에 도전한다.
 
일본 언론들은 12일 “아사다 마오가 오는 12월 10일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다”고 보도했다. 아사다는 은퇴 후 아이스쇼와 CF 촬영 등에 전념해왔다. 일본 언론들은 “아사다가 현역시절부터 ‘은퇴하면 호놀룰루 마라톤을 뛰고 싶다’고 말해왔다”며 “그의 오랜 꿈이 실현되는 셈”이라고 했다. 아사다는 “이번 도전은 내 인생의 또다른 출발점”이라며 “(무대를) 빙판에서 육지로 바꿔 달리게 된다. 응원해주고, 함께 참여하는 모든 사람들의 에너지를 모아 완주할 생각”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아사다에게 달리기는 현역 시절 몸을 푸는 정도의 운동이었다. 그래서 지난 9월 마라톤 도전을 결심한 후, 전속 트레이너와 약 한 달 간 집중 훈련을 소화했다. 강도 높은 훈련에 허벅지 근육 통증으로 고생하기도 했지만, 그는 “현역 시절 아팠던 왼쪽 무릎은 아프지 않았는데, 마라톤 훈련 초기 허벅지 근육 통증으로 힘들었다”며 “피겨를 하면서 체중 이동과 몸의 균형을 맞추는 훈련을 한 게 마라톤을 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했다.
 
아사다의 목표 시간은 4시간30분. 지난 2013년 3월 언니인 아사다 마이(29)가 나고야 마라톤 대회에서 세운 5시간4분32초를 뛰어넘어 보겠다는 것이다. 그는 “마라톤이라는 미지의 세계에서 내 한계를 넘어보고 싶다”며 “운동선수 출신이기 때문에 목표는 높게 설정하되, 즐기면서 목표에 도전하고 싶다”고 했다.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는 7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아사다의 목표 시간인 4시간30분 기록은 2만9000명이 참가한 지난해 대회에서 2374위에 해당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