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예위 '블랙리스트' 실행 간부 업무평가 '최고' 공익제보 직원에는 '최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박근혜 정부 당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실행에 앞장선 간부에게 최고등급의 업무평가 등급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올초 문화예술인 300명의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촉구 집회 모습. 프리랜서 김성태.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박근혜 정부 당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실행에 앞장선 간부에게 최고등급의 업무평가 등급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올초 문화예술인 300명의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촉구 집회 모습. 프리랜서 김성태.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박근혜 정부 당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실행에 앞장선 간부에게 업무평가에 높은 등급을 준 반면, 공익 제보를 한 직원에게는 낮은 점수를 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예위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문예위 예술진흥본부장으로 재직하며 블랙리스트에 오른 박근형 작가의 작품을 지원사업에서 배제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A씨가 최근 3년(2015~2017)간 실시된 업무평가에서 연도별로 각각 A, S, S 등급을 받았다.
 
문예위의 업무평가 등급은 S, A, B, C, D 순으로 매겨진다. 문예위 인사평가 대상 170여명 중 S등급은 20여 명, A등급은 30여명이다. 인사평가 상위권에 포함된 셈이다.
 
이에 반해 2015년 특정 예술가에 대한 공연 방해 사실을 제보한 문예위 직원 B씨는 이듬해 업무평가에서 최하등급인 D를 받은 뒤 퇴사했다.  
 
유 의원은 "문예위는 예술을 진흥하고, 예술을 지원하는 독립기구"라며 "그럼에도 예술을 억압하고 예술인을 배제하는 일에 적극적이었던 간부가 최고등급을 받았다는 것은 문예위 존재 이유 자체를 부정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전히 곳곳에 남아있는 블랙리스트의 흔적들을 말끔히 지워야만 문화예술기관의 혁신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