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朴 정부 靑, "임을 위한 행진곡 편향성 알리는 데 노력하라"

박근혜 전 대통령(왼쪽)과 이병기 비서살장.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왼쪽)과 이병기 비서살장. [중앙포토]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임을 위한 행진곡'과 관련해 "국가의 정체성과 맞지 않는 노래"라며 "노래의 편향성을 국민에게 알리는 데 노력할 것"이라는 지시를 한 문건이 나왔다.
 
12일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와대에서 생산된 이른바 '캐비닛 문건'을 대통령기록관에서 검색한 결과 '2015~2016년 청와대 비서실장 지시사항 이행 및 대책' 문건을 찾아냈다고 알리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해당 문건을 필사해 공개했다.
 
문건 중 '2015년 4월 24일 비서실장 지시사항 이행 및 대책안'에 포함된 내용을 보면 청와대 비서실장이 "국회의장 및 여권 일각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국민화합 차원에서 허용해주자는 얘기도 나오는데, 불가 입장을 확실히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돼 있다. 당시 비서실장은 이병기 전 실장이었다.
 
2015년 5월 6일 이 전 실장이 재차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문제로 논란이 있는데,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을 국가 주관행사에서 제창하는 것은 잘못이므로 원칙을 일관성 있게 견지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돼 있다.
 
특히 이 전 실장은 당시 "파행 책임이 정부에게 있는 것처럼 오해되지 않도록 홍보 대응해 달라"라고 지시했다.
 
2016년 16일 날짜로 된 '비서실장 지시사항 이행 및 대책' 문건에도 "일단 이 노래의 가사에 숨은 뜻이 국가 정체성과 맞지 않은 편향적이라는 점을 국민에게 잘 알리는 데 노력할 것"이라는 지시사항이 등장한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인 5월 18일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기념식에서 9년만에 제창됐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민주화운동이 1997년 정부기념일로 제정된 이후 2008년까지 제창돼 왔으나, 2009~2016년 합창으로 변경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