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태경 "김무성, 복당 과정에서 장난감 될 가능성 높아"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른바 '보수 통합'과 관련해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이 "당 대 당 통합에 준하는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말해 내홍이 인 가운데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김 의원의 발언을 겨냥해 "제명을 추진해야 한다" "명백한 해당 행위"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와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당 대 당 합당은 불가하다고 사실상 당 입장을 정한 상태이기 때문에 김무성 대표가 당 공식 입장에 반기를 드는 것"이라며 "이건 제명사유에 해당한다고 보고 분당이 아니라 아마 자진 탈당하지 않으면 바로 제명 추진할 수밖에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실제로 제명을 추진할 수 있는 실행력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하 최고위원은 "하려면 할 수 있다"며 "그쪽에서도 저희한테 선전포고를 한 것이고 저희도 타협의 여지가 없다는 걸 명백히 밝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의 '당 대 당 통합'론과 관련해 하 최고위원은 "김무성 대표가 완전히 낙동강 오리알 된다고 본다"며 "당 대 당 통합이라고 하는 것은 몇 명이 될지 모르지만, 모양을 취하려면 한국당에서 홍준표 대표가 사퇴해야 한다. 최고위원들도 사퇴하고 다시 합당을 위한 전당대회를 하는 것이다. 근데 한국당 확인한 바에 의하면 홍준표 대표는 물러갈 생각이 전혀 없고 홍준표 대표 밑으로 들어오라는 것이다. 아마 김무성 대표가 바른정당을 탈당을 해서 한국당 복당하는 과정에서도 상당히 장난감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만약 김 의원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게 되면 바른정당은 원내 교섭단체 지위를 잃게 된다. 이와 과련해 하 최고위원은 "보수개혁 깃발을 들 때 이게 쉬운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지금 교섭단체 그거 하나 저당 잡고 협박을 하는 것인데 더 이상 교섭단체 연연해선 안 된다고 본다"고 빍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