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감짤] 유튜브 보고 만든 EMP로 휴대폰 먹통 시연

송희경 의원. [뉴스1]

송희경 의원. [뉴스1]

북핵 리스크로 제기된 핵 EMP(electromagnetic pulse·전자기파)  공격에 따른 통신망 차단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이 12일 국정감사장에서 EMP 충격기를 직접 시연했다.  
 
송 의원은 이날 국감 질의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의 EMP공격에 무방비라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유튜브에서는 EMP 충격기 만드는 영상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우리 보좌진도 직접 만들어봤다"며 "EMP 공격에 휴대폰이 어떻게 되는지 확인해보겠다"며 시연에 나섰다.
 
송희경 의원. [뉴스1]

송희경 의원. [뉴스1]

송 의원이 손바닥 크기의 EMP충격기를 스마트폰에 갖다 대고, 기계를 작동시키자 10여초 후 스마트폰 화면이 꺼졌다.
 
송 의원은 "핵의 폭발, 낙진보다는 초강력 EMP 공격에 대한 우려가 더 큰데 국가 비상시에 중요한 국가지도통신망이 EMP에 취약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영민 장관은 "이 부분에 대해 총괄적으로 계획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