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감]"천안함 폭침 어떻게 생각하느냐" 질문에 "답변 꼭 해야 하나"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이 12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 국무총리비서실 정현곤 시민사회비서관의 과거 전력을 문제 삼았다. 정 비서관은 지난 7월 31일 임명됐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정 비서관은 1987년 3월 건대 점거농성 사건을 주도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받고 2년 2개월간 복역했다. 1997년 6월에는 이적단체인 참여노연(참세상을 여는 노동자연대)의 대중사업국장을 지내다 국보법 위반 혐의로 복역했다. 2001년과 2003년에는 두 차례에 걸쳐 방북했다.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와 밀양송전탑 공사 반대 등 활동도 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감장에서 정 비서관에게 “국가보안법으로 2차례 복역했죠. 20년 전, 30년 전이라서 그사이에 사람이 바뀔 수 있다고 이해한다. 알아보니까 좋게 평가하는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그 단체, 그 당시에 활동했던 그 이념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인정하느냐”고 질문했다. 정 비서관은 바로 “네. 당연하다”고 답했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은 재차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헌법 가치를 인정하느냐”고 물었고, 정 비서관은 “그렇다”고 답했다.
김 의원이 “천안함은 폭침된 게 아니라고 이 책에 썼던데,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는 질문엔 정 비서관은 “답변을 꼭 해야 하는가. 제가 학술적으로 쓴 논문에 대한 부분인데, 국감장이라서 어렵다. 제 생각을 알고 싶으면 그건 따로 보고드리겠다”며 밝혔다.  
 
 정 비서관은 2010년 천안함 폭침에 의혹을 제기하고 재검증을 요구하는 내용의 『천안함을 묻는다』를 공동 저술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총리실 시민사회비서관의 업무 중에 가장 중요한 것이 시민사회 단체와의 협조·지원에 관한 사항이지 않으냐"고 쏘아붙이며 정 비서관 임명 자체를 문제 삼았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은 “국감장인데, 개인적 사상과 신념에 대해 조목조목 묻는 형식 자체가 국민 보기에는 제대로 납득이 안 될 수 있다. 과거에 여러 가지 활동을 할 수 있다”면서 “오늘 이 자리에 시민사회 비서관으로 왔으면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현재 업무 결과로서 묻고 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방어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과거 신념에 관해 묻는 행위 자체가 마치 중세사회에서 소위 종교적으로 묻는 (장면이) 연상돼 조금 오해되지 않도록 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김한표 의원은 “시민사회비서관 자리는 굉장히 중요하다. 그런 중요한 위치에 있는 분의 과거 일에 대해 국회의원이 공무원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된 부분이라서 물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재반박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