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흡연·음주·아스피린 분석해 대장암 씨앗 선종 찾아낸다

대장암.

대장암.

대장암의 원인이 되는 진행성 선종 발생 위험을 확인할 수 있는 한국형 자가진단 예측모델이 개발됐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이풍렬·손희정·홍성노 교수 연구팀은 2003년부터 2012년까지 병원에서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은 환자 4만9450명의 의무기록을 분석해 예측모델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예측모델은 나이·성별·흡연·음주·아스피린 복용 여부 등 위험요인 5가지를 기초로 만들어졌다. 기존 예측모델보다 활용이 간편하고 정확도가 높은 게 특징이다.  
암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큰 대장 선종 이미지. [중앙포토]

암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큰 대장 선종 이미지. [중앙포토]

 
선종은 장 점막에 비정상적으로 자라는 혹 덩어리인 용종의 한 종류다. 진행성 선종의 크기가 1㎝ 미만일 때 암세포가 발견될 확률은 1% 수준이지만 2㎝ 이상이면 10%, 3㎝ 이상이면 40~50%에 달한다. 진행성 선종을 그냥 내버려 두면 5~10년 후 암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커 '대장암의 씨앗'으로 불린다. 
 
연구팀은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환자의 나이와 성별, 검사 수치 등 정형화된 자료와 영상검사 판독 결과 등 서술형 진료기록을 모두 활용했다. 이를 토대로 연구팀은 선종이 발견된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를 각각 분석해 나이와 성별, 흡연력, 음주 빈도, 아스피린 복용 여부 등 위험인자 5가지를 특정해 지수화하는 데 성공했다. 새로 만든 모델의 유효성을 평가한 결과 적중률은 71.6%였다. 기존에 쓰던 아시아-태평양 예측모델 적중률(67.8%)보다 정확했다.
 
예측모델은 위험인자에 따라 값이 달라지도록 설계됐다. 각각의 위험인자 수치를 넣어 계산한 최종값이 -4.195보다 낮으면 저위험군, 높으면 고위험군으로 분류된다. 실제로 환자 데이터를 예측모델에 대입한 결과 고위험군은 저위험군 환자에 비해 선종이 있을 위험이 3.8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예측모델로 자가진단해 고위험군에 속하면 조기에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는 등 적극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풍렬 교수는 “수치화한 의료기록을 빅데이터 기술로 분석해 위험예측 모델을 만들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대장암으로 이어질 수 있는 대장 선종 발생 위험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하고 효과적으로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이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인 플로스원(PLoSONE) 최신호에 실렸다.
 다음은 삼성서울병원이 개발한 예측 모델이다.  
 예측모델= -8.39 + 0.0154*흡연 기간(년) + 0.1003*음주빈도(음주 X=0 / 주 1회=1 / 월 2~3회=2 / 주 1~2회=3 / 주 3~4회=4 / 주 5~6회=5 / 매일=6) - 0.5772*아스피린 복용(정기 복용=1 / 미복용=0) + 0.4098*성별(남=1 / 여=0) + 0.0736*나이(년)
 
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