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금니 부녀는 공범 … 딸이 수면제 건네고 아빠가 살해

‘어금니 아빠’ 이모씨가 10일 오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어금니 아빠’ 이모씨가 10일 오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딸의 여중생 친구 A양(14)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지난 8일 구속된 ‘어금니 아빠’ 이모(35)씨가 10일 살인 혐의를 시인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중랑경찰서의 길우근 형사과장은 브리핑에서 “이씨가 딸 친구를 지난달 30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사실을 시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진술을 회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전날까지 사체 유기는 인정하면서도 살해 혐의는 완강히 부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의 딸(14)도 범행을 공모한 사실을 인정했다. 이씨 딸은 A양을 집으로 부른 뒤 수면제가 든 음료수를 건넸고, A양이 숨진 뒤에는 이씨와 함께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 딸은 경찰 조사에서 “‘집에서 영화를 보고 놀자’고 A양을 집으로 데려왔다. 수면제가 든 드링크제를 건네 잠들게 하고 나는 나가서 다른 친구들과 놀다가 집에 들어오니 A양이 죽어 있었다. 아버지로부터 ‘내가 죽였다’는 말을 들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수사팀 관계자는 “A양의 혈액에서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다. 딸도 음료수에 수면제가 든 걸 알고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A양은 이씨 딸과 초등학교 때 친하게 지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 부인이 생전에 A양을 좋아했다고 한다. 이씨가 범행 하루 전 딸에게 A양을 특정해 집으로 부르라고 시켰으며 다른 친구는 부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딸은 아버지와 함께 A양의 시신을 여행 가방에 담아 강원도 영월의 야산에 버렸다고 진술했다. 유기된 A양의 시신은 나체 상태였지만 감식 때 성폭행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성폭행 또는 성적 학대가 있었는지를 계속 조사하고 있다.
 
범행 동기 파악 작업도 벌이고 있다. 이씨가 지적·정신장애 2급 판정을 받은 경위도 파악 중이다. 이씨 딸에 대해서는 범행(사체유기 등)을 도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인들 “그럴 사람으로 안 보였다”=2004년부터 딸 이양을 치료한 이종호 서울대 치과병원 교수는 “이씨는 아주 평범한 보호자처럼 보였다. 딸 투병기록을 책으로 만들어 갖고 왔길래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지난달 21일 이씨의 부인 최모(32)씨 사망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믿기 어려웠다고 했다. 그는 “수술할 때 엄마가 안 와서 물었더니 애가 ‘돌아가셨다’고 하더라. 자살을 했다고. 비용이나 그런 게 힘들어서 그런 게 아닌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약 10년 전 이씨가 서울 강동구에서 치킨 가게를 할 때 점포를 임대해 준 김모(74)씨도 “이씨가 흉악 범죄를 저지를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이씨가 플래카드 걸고 자전거 전국일주를 했다. 인상이 참 착해 보였는데 어떻게 그렇게 됐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주변 사람들이 본 것처럼 살인 혐의를 받는 이씨는 오래전부터 이중생활을 해왔던 것으로 추정된다. 2006년 지상파 방송에서 그의 사연을 다루면서 사회의 주목을 받게 된 그는 ‘70만 명이 1000원씩만 후원해주면 딸의 수술에 필요한 돈 7억원을 마련할 수 있다’며 모금 캠페인을 벌여왔다. 2007년에는 『어금니 아빠의 행복』이라는 책도 냈다.
 
그러나 이씨는 ‘양아오빠’라는 개인 트위터 계정에 지난해 11월부터 각종 수입차 사진과 욕설 등을 올렸다. 당시 이씨는 자동차 사진과 함께 “어디 가서 구X질이나 하지 말고 성공해라” “개인룸·샤워실 제공. 나이 14부터 20 아래까지 함께할 동생 구함” 등의 글을 게재했다. “애X는 그리 살라”며 장애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최규진·하준호 기자 choi.kyuj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