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송 10억, 부스 10억 들여 워싱턴 입성한 'K-9 자주포'

미국 워싱턴D.C.에서 9일(현지시간) 개막한 국제방산전시회(AUSA 2017)의 한화그룹 부스에서 미 육군 관계자가 K-9 자주포 앞에서 한화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화그룹 제공

미국 워싱턴D.C.에서 9일(현지시간) 개막한 국제방산전시회(AUSA 2017)의 한화그룹 부스에서 미 육군 관계자가 K-9 자주포 앞에서 한화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화그룹 제공

 
"입사 2년 차에 첫 미국 출장이 바로 국제방산전시회(AUSA) 였어요. 한마디로 눈이 휘둥그래졌습니다. 언제 한국은 이 전시회에 나갈 수 있을까 했는데 30년이 지나 그 한가운데에 우리 자주포와 대공·유도 무기체계가 놓이게 되다니 가슴이 뭉클합니다."(한화테크윈 신현우 대표이사)
9일(현지시간) 오전 사흘 간의 일정으로 미국 워싱턴 D.C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AUSA 2017. 미 육군협회가 주관해 록히트마틴·플리어·에어버스·제너널 다이나믹스 등 전세계 600여 곳의 내로라하는 방산업체가 참여한 전시회다. 대충 보며 지나가기만 해도 반나절은 족히 걸리는 지상군 무기 최대규모 행사다.
  
미 육군 관계자들이 K-9 자주포(왼쪽)와 '비호복합'(오른쪽)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화그룹 제공

미 육군 관계자들이 K-9 자주포(왼쪽)와 '비호복합'(오른쪽)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화그룹 제공

 
올해 처음 이 전시회에 참가한 한화는 국산 자주포 K-9을 선보이기 위해 태평양·대서양을 거친 1만5000km를 항해했다. 운반비용은 약 10억원. 333㎡ 면적의 부스 마련 및 운영비도 10억원이 들었다. K-9 자주포 외에 단거리 30mm 포 '비호'에 신궁 유도탄을 탑재한 국산 대공 유도 무기체계 '비호복합'도 모형이 아닌 실물로 전시됐다. 실물을 보여줌으로써 제품의 기술력과 위력을 체험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게 수뇌부의 판단이었다.
한화그룹은 또 방산계열사들의 각사 대표이사를 포함한 60여 명의 대규모 인원까지 파견했다. 이처럼 그룹의 총력을 기울여 이번 전시회에 '올인'한 것은 최대 방산시장인 미국과 중남미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주한 미 8군 사령관을 지낸 버나드 샴포우 한화그룹 부사장이 한화의 '비호복합' 앞에서 해외 방산업체 관계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사진=김현기 워싱턴 특파원

주한 미 8군 사령관을 지낸 버나드 샴포우 한화그룹 부사장이 한화의 '비호복합' 앞에서 해외 방산업체 관계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사진=김현기 워싱턴 특파원

 
한화측이 부사장으로 영입한 버나드 샴포우 전 주한 미8군 사령관(2013~2016년 재임)도 이날 한화 부스 앞에서 미국 측 군 관계자들을 상대로 맹렬히 K-9과 '비호복합'의 우수성을 알리는 작업에 나서고 있었다. 
그는 "한국군과 합동훈련을 통해 K-9의 전력에 대해선 매우 잘 알고 있다'며 "사실 내 뒤에 있는 (한국의) 무기 시스템들은 경쟁상대가 없을 정도로 전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자주포"라고 강조했다. 
 
그렇다면 한화가 이처럼 돈과 시간과 사람을 투입한 효과는 과연 있는 것일까. 
신 대표는 그 질문에 "방위산업은 5~10년 앞을 내다보고 하는 사업"이라고 답했다. 당장 단기성과를 노리진 않지만 결실을 맺을 시점을 앞당기는 '투자'라고 설명했다. "전세계 고객이 모이는 이 자리에 실물을 가져다 놓는 것만으로 우리에겐 엄청난 자신감이자 자부심이 된다"고도 했다. 그는 "K-9 운전면허증을 딴 뒤 창원 사업장에 온 샴포우 장군을 태우고 K-9의 성능을 보여주니 깜짝 놀라며 '이런 훌륭한 자주포를 왜 주한미군이 안 쓰는지 모르겠다'고 하더라"며 "그 때 '그래, 워싱턴 (AUSA)에 가자'고 마음을 먹었다"고 털어놓았다.
 
이날 한화 측 관계자들은 부스를 찾는 미군 관계자와 방산 관계자들에 세가지를 집중 설명했다.
첫째는 터키·폴란드·핀란드·인도 수출 등을 통해 사거리 46~55km의 우수성이 입증됐다는 점. 둘째는 미국 등 경쟁사에 비해 가격이 절반 수준으로 크게 낮다는 점이었다. 마지막으론 "우린 '에어컨을 달아달라' '보조동력을 추가해달라' 등의 별도 옵션 주문에 일일히 대응할 수 있는 '전천후 맞춤형 역량'을 갖추고 있다"는 점이었다. 엄효식 전략지원실 상무는 "이번에는 적당한 장소가 물색이 안돼 유보했지만 내년에는 미국 내 야외 훈련장에서 K-9의 포신을 세우고 40km 이상 실제 포격을 하는 시범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화그룹 방산계열사가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AUSA 2017)에 ‘한화그룹’ 통합 전시부스를 열었다. 전시장을 방문한 어린이들이 K-9자주포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현기 워싱턴 특파원

한화그룹 방산계열사가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AUSA 2017)에 ‘한화그룹’ 통합 전시부스를 열었다. 전시장을 방문한 어린이들이 K-9자주포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현기 워싱턴 특파원

 
이날 한화 부스에는 전시장에선 유일하게 자주포 실물이 전시된 때문인지 휴일(컬럼버스데이)을 이용해 행사장을 찾은 가족단위 관람객과 어린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한편 이날 전시회장의 록히드마틴 부스에는 한국이 도입 추진 중인 패트리엇 개량형 미사일(PAC3 MSE)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미사일이 선을 보였고, 각사가 경쟁적으로 개발 중인 무인항공기(드론) 등 첨단무기도 다수 눈에 띄였다.
 
방산전시회(AUSA 2017)에 전시된 에어버스사의 신형 헬기. 사진=김현기 워싱턴 특파원

방산전시회(AUSA 2017)에 전시된 에어버스사의 신형 헬기. 사진=김현기 워싱턴 특파원

 
이밖에 이번 전시회에는 인스텍과 토핀스 등 국내 민간 방산업체 18곳도 참여해 레이저를 이용한 3차원 금속 조형기술과 쌍방향 송수신 모듈 등도 선보였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