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삶과 추억] 태권도 세계화 이끈 ‘스포츠 거목’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김운용(사진)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3일 오전 노환으로 타계했다. 86세. 지난달 27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개촌식에 다녀왔던 고인은 이후 감기 증세를 보인 뒤 2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가 다음날 오전 2시 21분 숨을 거뒀다.
 
김 전 부위원장은 1986년 한국인으로 역대 6번째로 IOC 위원에 선출된 뒤 대한체육회장, 대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IOC 집행위원·부위원장 등을 지냈다. 88년 서울올림픽과 2002년 한·일월드컵 등 국제대회 유치 등에도 기여했다.
 
‘태권도계 대부’로 불리는 그는 71년 대한태권도협회장을 맡아 세계태권도연맹(WTF)을 창설하는 등 태권도의 세계화를 주도했다. 태권도가 2000년 시드니올림픽의 정식종목으로 채택되는데도 결정적 역할을 했다. 그러나 그는 2000년 ‘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스캔들’에 연루돼 IOC로부터 엄중 경고를 받았다. 이어 2004년 2월 체육회와 세계태권도연맹 운영 과정의 횡령 등 혐의로 구속 기소돼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의 판결을 받아 사실상 국제 체육계를 떠나게 됐다.
 
고인의 장례는 태권도장(葬)으로 엄수된다. 유족으로는 부인 박동숙씨, 아들 김정훈씨, 딸 혜원·혜정씨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 발인은 9일 오전 7시. 영결식은 같은날 오전 8시 30분 국기원에서 열린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