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쓸신세]독재자의 41살연하 부인..짐바브웨 '구찌 그레이스'

 
그녀는 최고 권력자의 정부(情婦)였습니다. 남편이 있고 그 사이에서 낳은 아들도 있었지만, ‘부적절한 관계’의 걸림돌이 되진 않았습니다. 
최고 권력자에게도 아내가 있었죠. 신부전증으로 투석을 하던 아내는 남편의 불륜을 알고도 눈감았습니다. 
두 사람은 10년 가까이 ‘부적절한 관계’인 채로 딸과 아들을 낳았습니다. 그 사이 병을 앓던 권력자의 아내는 사망했고, 그녀도 전 남편과의 결혼 생활을 청산했습니다.  
지난 4월 열린 짐바브웨 독립기념 행사에서 부인 그레이스에게 입맞추는 무가베 대통령. [AFP=연합뉴스]

지난 4월 열린 짐바브웨 독립기념 행사에서 부인 그레이스에게 입맞추는 무가베 대통령. [AFP=연합뉴스]

무가베 대통령과 그레이스는 1996년 성대한 결혼식을 올렸다. [중앙포토]

무가베 대통령과 그레이스는 1996년 성대한 결혼식을 올렸다. [중앙포토]

막장드라마 같은 불륜의 주인공은 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 대통령과 그의 부인 그레이스 무가베입니다. 
1987년 두 사람이 처음 만났을 때 무가베는 총리, 그레이스는 타이피스트였습니다. 무엇보다 무가베는 63세, 그레이스는 22세였습니다.  
1996년 두 사람은 하객 4만 명이 참석한 성대한 결혼식을 올렸고, 그레이스는 공식적으로 짐바브웨의 퍼스트레이디가 됐습니다.  
 
오늘의 [고보면 모있는 기한 계뉴스]의 주인공은 그레이스 무가베입니다. 41살 연상의 권력자를 사로잡고, 이제는 짐바브웨를 손에 넣으려고 하는 야망의 그레이스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대통령 유력 후계자는 41세 연하 아내 
지난 8월 그레이스는 외신을 화려하게 장식했습니다. 폭행 혐의로 기소될 위기에 처하면서입니다. 
그레이스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한 호텔에서 자신의 아들을 만난다는 이유로 여성 모델을 폭행했는데요, 피해 여성은 “두들겨 맞았다”며 상처 난 얼굴 사진을 공개했죠. 
사건이 일파만파로 퍼지자, 그레이스는 정당방위를 주장하면서 면책특권을 요구했습니다. 남아공 정부는 외교적 면책특권을 부여했고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막 나가는 퍼스트레이디의 기행 정도로 여겨질 수도 있지만, 이 사건은 짐바브웨의 미래와 관련이 깊습니다
그레이스가 올해 93세인 무가베 대통령의 유력한 후계자이기 때문입니다. 
독립 영웅에서 타락한 독재자로
무가베 대통령은 짐바브웨의 혁명과 독립을 이끈 영웅이었습니다. 1960년대부터 백인 정권에 맞서며 독립운동에 헌신했고, 1963~1975년엔 옥고를 치르기도 했죠. 석방 뒤엔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해방군 최고 사령관이 되어 국내외를 오가며 게릴라 투쟁을 이어갔고요. 
1976년 짐바브웨 독립운동을 이끌 때의 무가베. (오른쪽 두번째). [중앙포토]

1976년 짐바브웨 독립운동을 이끌 때의 무가베. (오른쪽 두번째). [중앙포토]

1980년 마침내 짐바브웨는 영국에서 독립합니다. 무가베는 초대 총리가 됐습니다. 87년엔 개헌을 통해 6년 임기에 무제한 연임이 가능한 대통령 중심제를 채택해 영구 집권의 길을 열었고요. 
약 40년 간 무가베는 사리사욕을 채우며 철권을 휘둘러 나라 꼴을 엉망진창으로 만들었습니다. 
독립 영웅이 아프리카 최악의 독재자로 타락한 거죠. 
 
그러나 권력은 영원하지 않습니다. 술·담배를 멀리하며 건강을 유지해 온 그도 나이 앞에선 속수무책이니까요. 
특히 최근 수년 사이엔 공식석상에서 조는 장면이 수 차례 포착됐습니다. “생각에 잠겨 있었다”고 해명했지만 누구도 믿지 않습니다. 같은 내용을 반복해 연설하는 일도 있었고요. 
무가베 또 대선 출마…99세까지 집권? 
지난해 말 무가베는 2018년 치러지는 차기 대선에 집권당 단일 후보로 출마한다고 밝혔습니다. 당선될 가능성은 크지만, 그의 나이 99세가 되는 2023년에 끝나는 임기를 마칠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지난 8월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레토리아에서 열린 남아프리카개발공동체(SADC) 정상회의 중 잠든 무가베 대통령. [AP=연합뉴스]

지난 8월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레토리아에서 열린 남아프리카개발공동체(SADC) 정상회의 중 잠든 무가베 대통령. [AP=연합뉴스]

그가 잠든 채라도 권좌에 앉아있는 것과 죽고 없는 건 완전히 다른 상황입니다. 독재자의 존재도 고통이지만, 그가 사라진 뒤 벌어질 혼돈 역시 국민에게는 고난이니까요. 
아프리카 대륙이 짐바브웨의 정권 교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결혼 후 상당 기간 그레이스는 무가베의 ‘트로피 와이프’였습니다. 
특히 무가베 대통령의 첫 부인인 샐리의 그늘에 가려 숨 죽이며 지냈습니다. 남편의 동지였던 샐리가 국민들에게 인기 높은 퍼스트레이디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무가베가 늙어가면서 그레이스의 영향력은 커졌습니다. 정치적 영향력을 급속도로 키우더니 2014년부터는 집권여당인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연맹-애국전선(ZANU-PF)’의 여성 연맹을 이끌고 있습니다. 정치 집회를 주도하면서 세를 확장하고 있는데요, 부통령보다 그가 막강하다는 건 짐바브웨에선 공공연한 사실입니다.
지난 6월 정치집회에 함께 참가한 무가베 대통령과 그레이스. [AP=연합뉴스]

지난 6월 정치집회에 함께 참가한 무가베 대통령과 그레이스. [AP=연합뉴스]

그레이스는 2014년 집권여당 여성 연맹을 이끌기 시작하면서 정치 전면에 나섰다. 지난 7월 정치 집회에서 연설 중이다. [AP=연합뉴스]

그레이스는 2014년 집권여당 여성 연맹을 이끌기 시작하면서 정치 전면에 나섰다. 지난 7월 정치 집회에서 연설 중이다. [AP=연합뉴스]

지난 7월엔 무가베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 행사에서 “직접 묻겠다. 당신의 다음 주자가 누구인지 우리에게 말해달라”고 공개 발언을 했습니다.
더 노골적으로 권력욕을 드러내기도 합니다. “내가 대통령이 되기를 원한다고 한다는데, 그러면 안되나? 나는 짐바브웨 사람이 아닌가”
독재자의 차기를 거론하는 것은 금기입니다. 그레이스가 대놓고 ‘다음 주자’를 얘기했다는 건 이미 집권 플랜을 가동하기 시작했다는 의미겠죠.   
호화 사치 쇼핑으로 ‘구찌 그레이스’ 별명  
짐바브웨에서 그레이스의 인기는 형편없습니다. 오죽하면 ‘디스그레이스(DisGrace)’라고 불릴까요. 사고를 치고 물의를 일으키면서 국민들의 신망을 잃었습니다. 
2009년 홍콩에서 자신을 촬영하던 영국인 사진작가를 폭행한 데 이어 싱가포르·말레이시아 등에서도 유사한 폭력 사건을 일으켰고, 사치로도 악명이 자자해 ‘퍼스트 쇼퍼(The First Shopper)’ ‘그레이스 구찌 무가베’라 불리기도 합니다. 페라가모의 하이힐을 좋아한다는 그가 해외에서 호화 명품 쇼핑을 즐기는 모습은 여러 번 목격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남아공 모델 폭행 사건이 불거지자 외신에는 “그레이스가 차기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있을까” 라고 분석하는 글이 심심찮게 등장하고 있습니다. 
사치로 악명 높은 그레이스는 '구찌 그레이스'라는 별명을 얻었다. [EPA·AFP=연합뉴스]

사치로 악명 높은 그레이스는 '구찌 그레이스'라는 별명을 얻었다. [EPA·AFP=연합뉴스]

그레이스의 권력욕…정적 독살 시도 의혹도 
그레이스 말고도 무가베의 차기로 거론된 유력 정치인들은 있습니다.
독립운동군 출신으로 부통령을 지낸 조이스 무주루도 그 중 하나였습니다. 그러나 그레이스는 2014년 그를 끌어내렸습니다. 대통령 암살 혐의를 뒤집어 씌운 거죠.
  
현재 그레이스의 최대 라이벌은 에머슨 음난가그와 현 부통령입니다. 역시 백인 정권에 맞선 독립군 출신으로, 군부의 강력한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8월 음난가그와는 심각한 구토 증세로 병원에 실려갔습니다. 짐바브웨에선 대통령 가족이 그를 독살하려 했다는 루머가 돌았죠.  
 
음난가그와가 만만치 않은 상대이긴 하지만, 그레이스가 단연 유리합니다. 자신을 유력 정치인으로 만들어 준 남편이 여전히 든든한 무기이니까요. 더구나 그레이스는 남편이 자신에게 의지한다는 사실을 십분 활용하고 있습니다.  
 
무가베 대통령은 고령 탓에 자택에서 주로 집무를 수행합니다. 루이 14세풍 호화 가구와 대리석으로 장식된 거대한 맨션에서 그레이스는 늘 주요 결정을 남편과 함께 내립니다.  
지난 8월 영국 일간 가디언은 “그레이스는 짐바브웨의 비공식 총리”라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무가베의 92번째 생일파티에 함께한 무가베 부부. [AP=연합뉴스]

지난해 무가베의 92번째 생일파티에 함께한 무가베 부부. [AP=연합뉴스]

올해 2월 93번째 생일을 맞아 파티 중인 무가베. 케익의 촛불을 끄고 있다. [AP=연합뉴스]

올해 2월 93번째 생일을 맞아 파티 중인 무가베. 케익의 촛불을 끄고 있다. [AP=연합뉴스]

남아공 폭행 사건으로 집권 플랜에 타격 
그러나 남아공 폭행 사건으로 그레이스의 입지가 상당한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입니다. 
남아공에선 그레이스를 비난하는 시위가 열렸고, 무가베는 부인의 면책 특권을 부탁하기 위해 회의 일정을 앞당겨 남아공을 방문해야 했습니다. 
지난 8월 뉴스위크는 “그레이스의 신경질적인 성격을 모든 짐바브웨인들이 알게됐다”며 “회복할 수 없는 이미지 손상을 입었다”고 전했습니다.
 
더구나 이 사건을 통해 무가베 일가의 전횡이 다시 주목받게 됐습니다. 
남아공에서 폭행당한 모델과 만났다는 아들을 비롯해 그레이스 자식들의 호화 생활이 도마에 오른 겁니다. 
 
지난 20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그레이스의 큰아들 러셀 고레라자는 최근 최고급 자동차인 롤스로이스 2대를 구입했습니다. 맞춤 제작한 두 차량의 가격은 400만 파운드(약 45억 8000만원)에 이른다고 합니다. 
다른 아들인 로버트 주니어와 차퉁가도 부모에서 받아쓰는 ‘용돈’으로 연일 파티를 즐기며 살고 있고요. 
짐바브웨는 지난해 중앙은행이 자국 화폐인 짐바브웨달러 사용을 포기했을 정도로 경제가 파탄난 상황입니다.
무가베의 딸인 보나 치코레는 지난 5월 내무부 산하의 검열위원회의 이사로 지명돼 일하고 있습니다. 
뉴스위크는 이 때문에 그레이스가 권력을 물려받지 못할 수도 있다고 내다보는데요, 
“그레이스를 대통령직에 꽂아 넣는 것은 엄청난 반발을 불어일으킬 수 있다”는 거죠. 
 
독재자의 살 길은 권력 뿐 “어떻게든 지킬 것”
그러나 독재자 일가에겐 권력을 지키는 것 외에 출구는 없습니다. 그레이스 역시 남편 사후에 비참한 말로를 맞지 않기 위해 기를 쓸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지 언론인인 앤디 모이세는 지난 8월 가디언에 이렇게 전망했습니다. 
“최근의 그레이스는 남편이 죽고 홀로 남는 것이 두려운 까닭에 더 탐욕스럽고 공격적인 여성이 된 것처럼 보인다. 그는 자신의 위치와 재산을 지키기 위해 어떤 일이든 할 것이다”   
홍주희 기자 hongghong@joongang.co.kr 
 

[알고보면 쓸모있는 신기한 세계뉴스]는 중앙일보 국제부 기자들이 '몰라도 되지만 알면 더 재미있는' 다양한 세계뉴스를 가져다 각자의 스타일대로 요리해 내놓는 코너입니다.더 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시려면 배너를 클릭하세요.

알쓸신세 더 보기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