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다시 쓰기]중 3 눈높이로 불국사 안내판 다시 쓰다

①불국사 안내판 
불국사는 이 땅에서 제일 빛나는 문화유산 중 하나입니다. 그래서 국내 초·중·고교생들의 '수학여행 1번지'입니다.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도 많이 찾습니다. 
 
불국사를 이해하는 정도는 개인의 역사·종교·건축 지식 등에 따라 제각각일 것입니다. 이 점에서 방문자들이 불국사에 와서 가장 먼저 접하는 '불국사 안내판'이 중요합니다. 불국사 전반을 이해하는 데 길잡이 역할을 하니까요. 
경주 불국사의 자하문과 청운교, 백운교. 예전에는 백운교, 청운교를 올라 자하문을 지나면 대웅전 구역에 들 수 있었다. 현재는 백운교, 청운교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중앙포토]

경주 불국사의 자하문과 청운교, 백운교. 예전에는 백운교, 청운교를 올라 자하문을 지나면 대웅전 구역에 들 수 있었다. 현재는 백운교, 청운교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중앙포토]

'다시 쓰기'는 이번 추석 연휴에 아이들(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5학년)과 함께 불국사에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불국사 안내판을 함께 읽다가 "아이들은 물론 어른에게도 너무 어렵지 않을까' 생각하게 됐습니다. 저희 아이들도 "안내판에 한자어가 너무 많아 이해가 잘 안 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다시 쓰기' 첫 번째로 불국사 안내판을 골랐습니다. 

 
'불국사 안내판에 어떤 내용이 담겨야 할까'란 물음에는 정답이 있을 수 없습니다. 그런 만큼 불국사 안내판에 '무엇을 담아야 할까'는 이번 '다시 쓰기'에서 다루지 않습니다. 현재의 안내판이 중학교 3학년 눈높이에서 이해하기 쉬운지, 이 내용을 어떻게 하면 중학교 3학년 눈높이로 잘 전달할 수 있을까만 고민해 보겠습니다. 
5일 경주 불국사를 찾은 방문객들이 불국사 초입에서 안내판을 읽고 있다. 안내판에는 한국어, 중국어, 영어, 일본어 등 4개국 언어로 불국사가 안내돼 있다. 성시윤 기자

5일 경주 불국사를 찾은 방문객들이 불국사 초입에서 안내판을 읽고 있다. 안내판에는 한국어, 중국어, 영어, 일본어 등 4개국 언어로 불국사가 안내돼 있다. 성시윤 기자

'불국사는 신라 경덕왕(景덕王) 10년(751)에 재상 김대성(金大城)이 발원하여 개창되고, 혜공왕(惠恭王) 10년(774년)에 완성되었다.' 
 
불국사 안내판의 첫 문장입니다. '발원' '개창' 등은 문화재 안내판에서 종종 눈에 띄는 용어이지요. 하지만 일상에선 잘 쓰이지 않습니다. 국립국어원 국어표준대사전(stdweb2.korean.go.kr)에서 의미를 찾아보았습니다.  
▶ 발원(發願)하다: 신이나 부처에게 소원을 빌다.예) 아들 부부는 부처님께 어머님이 극락왕생하기를 발원하면서 백일기도를 올렸다.

▶개창(開創)하다: 새로 시작하거나 서다. 또는 그렇게 세우다.예) 이 절은 개창한 지 500년이 넘었다.
경주 불국사 입구의 안내판. 방문자들에게 불국사 전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성시윤 기자

경주 불국사 입구의 안내판. 방문자들에게 불국사 전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성시윤 기자

위의 의미로 쓰인 것이라면 첫 문장은 이렇게 다시 쓸 수 있겠네요. 

'불국사는 신라 경덕왕(景덕王) 10년이던 751년 당시 재상이던 김대성(金大城)이 부처님께 소원을 빌고자 짓기 시작해, 23년 만인 혜공왕 10년(774년)에 완성하였다.'
 
안내판은 또 이렇게 이어집니다.  
 
"…조선 선조(宣祖) 26년(1593) 임진왜란 때 의병의 주둔지로 이용된 탓에 일본군에 의해 목조 건물이 모두 불타 버렸다. 그 후 대웅전 등 일부를 다시 세웠고, 1969~1973년 처음 건립 당시의 건물터를 발굴조사하고 대대적으로 복원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여기에서 '의병의 주둔지로 이용된 탓에'가 어색합니다. 국어표준대사전에선 '탓'을 이렇게 설명합니다.  
 
▶탓: 주로 부정적인 현상이 생겨난 까닭이나 원인. 예) 남의 탓으로 돌리다, 이번 사고는 순전히 내 탓이다, 그는 급한 성격 탓에 나와 충돌이 잦다, 어제 실수는 술이 과한 탓이네.

 
위와 같이 '탓'은 부정적 결과(이번 사고, 충돌이 잣다, 어제 실수)를 부정적 원인(내 탓, 급한 성격, 과한 술)과 연결지을 때에라야 자연스럽습니다. 불국사 목조 건물이 모두 불탄 것은 분명 뼈아쁜 역사입니다. 그렇다고 불국사에 의병이 주둔한 사실 자체를 우리가 부정적으로 받아들일 이유는 없습니다. 말하자면 불국사에 의병이 주둔한 것은 자랑스러워할 것이지, 결코 '탓'할 일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여기에선 '탓'보다는 '빌미'를 쓰는 게 낫겠습니다.  
 
▶빌미: 재앙이나 탈 따위가 생기는 원인. 예) 빌미가 되다, 빌미를 잡히다, 독재자는 이 사건을 탄압의 빌미로 삼았다.

아래와 같이 '다시 쓰기' 해봅니다. 

 
"…조선 선조(宣祖) 26년(1593) 임진왜란 때는 의병의 주둔지로 이용됐다. 이를 빌미로 삼은 일본군에 의해 목조 건물이 모두 불타 버렸다. 그 후 대웅전 등 일부를 다시 세웠고, 1969~1973년 처음 건립 당시의 건물터를 발굴조사하고 대대적으로 복원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하늘에서 내려다 본 불국사. 동서 90여m길이의 석축 위로 연화교, 칠보교(왼쪽), 청운교, 백운교가 기대어 있다. 청운교, 백운교를 넘어선 자하문, 대웅전, 무설전, 비로전, 관음전 등이 높여 있고, 연화교, 칠보교를 넘어선 안양문, 극락전이 놓여 있다. [사진 공공누리]

하늘에서 내려다 본 불국사. 동서 90여m길이의 석축 위로 연화교, 칠보교(왼쪽), 청운교, 백운교가 기대어 있다. 청운교, 백운교를 넘어선 자하문, 대웅전, 무설전, 비로전, 관음전 등이 높여 있고, 연화교, 칠보교를 넘어선 안양문, 극락전이 놓여 있다. [사진 공공누리]

안내판의 설명은 다음과 같이 이어집니다.    
 
"동서 길이 90여m 되는 석축과 청운교(靑雲橋)·백운교(白雲橋) 위에 자하문(紫霞門)·대웅전·무설전이 남북으로 놓였고, 석가탑(釋迦塔)·다보탑(多寶塔)이 서 있다. 그 서쪽에 연화교(蓮華橋)·칠보교(七寶橋)·안양문과 여래좌상 금동아미타불을 모신 극락전이 있다. 무설전 뒤편에는 금동비로자나불좌상을 모신 비로전과 관음전이 있다." 
 
불국사 내 전각 배치를 사실적으로 기술(記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불국사가 한국 역사에서 가진 무게를 전달하기엔 다소 아쉬운 느낌이 있습니다.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에 실린 불국사 소개를 참고해 이렇게 '다시 쓰기' 해봤습니다. 다소 길어졌지만 불국사의 가치를 좀더 상세하게 풀어봤습니다.   
 
"동서 길이가 90m나 되는 석축에 기대어 돌계단인 청운교(靑雲橋)·백운교(白雲橋), 연화교(蓮華橋)·칠보교(七寶橋)가 동서로 나란히 놓여 있다. 청운교·백운교는 자하문(紫霞門)과 이어지는데, 자하문 너머로는 대웅전·무설전, 그리고 금동비로자나불좌상을 모신 비로전과 관음전이 남에서 북으로 잇따라 놓여 있다. 대웅전 앞에는 석가탑(釋迦塔)·다보탑(多寶塔)이 우뚝 서 있다.  
연화교·칠보교는 안양문으로 이어지고 그 너머엔 금동아미타여래좌상을 모신 극락전이 있다. 
 금동비로자나불좌상·금동아미타여래좌상·다보탑·석가탑·청운교·백운교·연화교·칠보교 등은 국보로, 석축·대웅전 등은 보물로 각각 지정돼 있다. 다보탑·석가탑·청운교·백운교·연화교·칠보교·석축 등은 신라 사람들의 돌 다루는 솜씨를 엿보게 해준다."
불국사 대웅전 경내의 다보탑과 석가탑. 신라 사람의 돌 다루는 솜씨를 보여준다. [공공누리]

불국사 대웅전 경내의 다보탑과 석가탑. 신라 사람의 돌 다루는 솜씨를 보여준다. [공공누리]

안내판은 이렇게 끝을 맺습니다.   

 
'불국사는 화려하고 장엄한 부처의 나라를 이 땅에 세워 찬미하던 수도자들이 불도를 닦던 곳이다. 풍부한 상상력과 예술적인 기량이 어우러진 신라 불교 미술의 정수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목록에 등재되었다.'
 
'정수' '등재'는 중학생이 알 듯도 하나 역시 어려운 표현 같네요. 국어표준대사전에 나온 설명은 이렇습니다. 
▶정수(精髓): 사물의 중심이 되는 골자 또는 요점. 예) 민족 문화의 정수, 정수를 걸러 내다, 정수를 모아 놓다, 회화의 정수를 보이다.
▶등재(登載)되다: 서적이나 잡지 따위에 실리다. 예) 창간호에 등재된 내용.
 
 
마지막 부분은 이렇게 고쳐 써봅니다. 
'불국사는 화려하고 장엄한 부처의 나라(불국,佛國)을 이 땅에 구현한다는 취지로 세워졌다. 많은 수도자들이 불국사를 찬미하며 이곳에서 부처의 가르침을 닦았다. 불국사엔 당대의 풍부한 상상력과 예술적 기량이 한껏 어우러져 있다. 신라 불교 미술의 핵심이라 할 만하다. 불국사는 이 같은 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정 받아 1995년 석굴암(石窟庵)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목록에도 올랐다." 
   

'다시 쓰기'는 다음 주 금요일에 다시 찾아갑니다. 다음 번에는 버스 내 안내문을 '다시 쓰기' 합니다. 
성시윤은
 20년째 공간·공동체·사람·정책 관련 온오프 콘텐트를 다루고 있다. 직접 만들기도 하고, 이따금 다른 이의 것을 편집도 하지만 늘 스스로 부족하다고 반성한다. 새로운 것을 쓰거나, 아니면 새로운 방식으로 쓰자고 노력하지만 생각대로 되진 않는다. 그럼에도 '콘텐트가 공익에 기여할 수 있다'는 믿음은 버리지 않고 있다. 중앙일보 편집국 교육팀장을 맡고 있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