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727’ 번호판만 급유...주유소 차량 행렬 사라져”

북한이 지난달부터 노동당ㆍ정부ㆍ군의 고위 간부 차량 외에는 주유소에서 급유를 중단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4일 보도했다. 북한의 이런 움직임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로운 대북 제재에 대한 자구책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북한 평양의 한 주유소. [AP=연합뉴스]

북한 평양의 한 주유소. [AP=연합뉴스]

 
 이에 따르면 북한은 ‘727’로 시작하는 번호판을 단 차량을 제외하고는 주유를 금지했다. 727은 북한이 전승기념일로 정한 1953년 7월 27일(정전협정 체결일)에서 따온 것으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고위급 간부에게 준 차량에만 부여하는 번호판 숫자다. 주로 당 중앙위원회 후보위원 이상 직급만 사용한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5월 당 대회에서 중앙위원과 후보위원에 선출된 인원은 235명으로, 여기에는 정부와 군의 고위 간부도 포함돼 있다. 북한의 이번 급유 제한 조치로 각지의 주유소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차량 행렬이 사라졌다. 한ㆍ미ㆍ일 3국은 위성 정보를 통해 이런 변화를 확인했다고 한다. 북한 관계 소식통은 아사히에 “돈을 아무리 얹어줘도 휘발유를 살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급유 제한 대상에 택시와 버스 등 대중 교통수단과 군용 차량이 포함됐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북한에선 올해 들어 국제사회의 제재를 예상한 사재기 현상이 일어나 휘발유 가격이 세 배나 급등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은 간부들에게 제재가 엄중해질 것으로 보고 원유 100만t을 새로 비축하도록 하는 지시도 내렸다고 한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달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새 대북 제재 결의를 통해 휘발유와 경유 등 석유 정제품의 연간 수입량을 200만 배럴(원유 환산 시 약 27만t)로 제한한 바 있다. 북한의 연간 원유 수요는 70~90만t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전시용으로 상시 100만t이 비축돼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달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 주유소에 긴 줄이 생겼다고 밝힌 바 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