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쓸신세]세계의 명절 증후군..미국에선 '카드 부치기' 몸살

미국 유통업체 베드배스앤비욘드가 명절에 유용하게 쓸 수 있는 주방용품을 홍보하기 위해 만든 포스터. [베드배쓰앤비욘드]

미국 유통업체 베드배스앤비욘드가 명절에 유용하게 쓸 수 있는 주방용품을 홍보하기 위해 만든 포스터. [베드배쓰앤비욘드]

한국 최대의 명절인 추석 연휴가 한창입니다. 많은 분들이 모처럼 가족들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계실 텐데요. 이런저런 이유로 명절이 우울한 '명절증후군'을 겪는 분들도 적지 않을 것 같습니다. 
 
알쓸신세, 이번 이야기는 '서구 여성들의 명절증후군'입니다.
 
명절로 인한 스트레스 증상을 뜻하는 '명절증후군'은 서구에서도 같은 의미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미국에선 이를 '명절 우울증'(holiday blues)'이라고 하는데요. 언론이나 시민단체의 조어가 아니라 미국 최대 심리학 연구단체인 미국심리학회(APA)도 사용하는 정식 심리학 용어입니다.
 
APA의 조사에 따르면 추수감사절에 요리를 하느냐는 질문에 여성의 66%가 그렇다고 응답한 반면 남성은 35%에 그쳤습니다. 장을 보는 것도 여성(52%)이 남성(32%)보다 많았고, 설거지 역시 대부분 여성(70%)들의 몫이었습니다. '명절 기간 동안 평소보다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응답한 여성은 44%로 남성(31%)보다 13%포인트 더 많았습니다. APA는 "여성들이 명절 때 큰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는 급격히 많은 집안일에 시달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크리스마스를 앞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고의 한 우체국에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옐프 캡처]

크리스마스를 앞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고의 한 우체국에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옐프 캡처]

명절 때 미국 여성들은 주로 어떤 일들을 할까요? 한국에서 명절 집안일의 대명사가 '전 부치기'라면 미국에선 '카드 부치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미국인들은 명절을 맞으면 수많은 친구와 친척들, 직장 동료들에게 명절 카드와 선물을 보내는데 이 일은 대부분 여성들에게 떠넘겨집니다. 심지어 남편의 가족과 친지들에게 보내는 편지도 아내들이 챙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많게는 100여 장에 달하는 편지를 일일이 손으로 써서 보내는 게 보통 일은 아니죠.
 
명절 전후엔 우체국에 사람들이 몰려서 우표를 한 장 사려고 해도 긴 줄을 서야 하고요. 명절용 우표는 명절 시즌에만 팔기 때문에 미리 사둘 수도 없습니다. 카드를 부치는 시점도 문제입니다. 영국 텔레그래프지에 따르면 "카드를 너무 빨리 보내면 없어 보이고, 너무 늦게 보내면 제때 도착하지 않을 우려가 있다"고 하네요. 카드와 우표 가격도 만만찮습니다. 카드값에 우표값, 우편료 등을 더하면 한 장을 보내는 데만도 우리 돈으로 만 원이 넘어요. 그런 걸 100장 보낸다고 생각해보면 한숨이 절로 나올 수밖에요.
 
카드가 제때 안 가면 아내 잘못?
 
미국 페미니스트 블로거 제시카 발렌티. [제시카발렌티닷컴]

미국 페미니스트 블로거 제시카 발렌티. [제시카발렌티닷컴]

미국 페미니스트 블로거 제시카 발렌티(38, 사진)는 지난 2014년 12월, 명절인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영국 일간 가디언에 기고한 칼럼에서 미국 여성들이 명절을 앞두고 해야 하는 일들을 다음과 같이 열거했습니다.
 
"100여 명의 가족 및 친구들에게 보낼 명절 카드 쓰기, 우체부에게 줄 팁 챙기기, 쿠키 굽기, 선물 포장하기, 선물 부치러 우체국 앞에 줄 서기, 집을 찾아온 친척 무리들에게 줄 코스 요리 준비하기."
 
영국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지난해 12월 영국 여성복 업체 월리스가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영국 여성들이 크리스마스 이브와 당일 이틀간 집안일에 쏟는 시간은 평균 23시간에 달했습니다. 요리에 5시간, 청소에 5시간, 차를 타고 돌아다니는 데 4시간, 선물 등 쇼핑에 9시간이 걸린다고 합니다.  
 
미국 드라마 '미녀 마법사 사브리나'의 한 장면. 한 캐릭터가 크리스마스 트리에 장식할 전구가 엉켜서 잘 풀리지 않자 신경질을 내고 있다. [유튜브 캡처]

미국 드라마 '미녀 마법사 사브리나'의 한 장면. 한 캐릭터가 크리스마스 트리에 장식할 전구가 엉켜서 잘 풀리지 않자 신경질을 내고 있다. [유튜브 캡처]

남편이 손을 놓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발렌티는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제가 명절마다 일더미로 허우적대는 모습을 보면 남편도 도와주려고는 해요. '내 가족 선물은 내가 살 테니 당신은 당신 가족 것만 챙겨'라고 말하기도 하죠."
 
"하지만 선물이 때맞춰 배송되지 않거나, 크리스마스 파티 때 아이들이 학교에 들고 가는 쿠키가 기성품이거나, 크리스마스 카드가 2월이 다 되어서 도착했을 때 눈총을 받는 건 남자가 아니에요. 페미니즘 운동이 시작된 지 벌써 수십년이 지났는데도 명절의 즐거움은 여전히 여성들이 책임져야 할 몫으로 남아 있죠."
   
밥하는 여자, 축구 보는 남자
 
엘리자베스 브라운, 잡지 리즌 에디터. [링크드인 캡처]

엘리자베스 브라운, 잡지 리즌 에디터. [링크드인 캡처]

명절 당일 집안의 풍경도 한국과 미국은 놀랍도록 비슷합니다. 미국 월간지 리즌의 에디터인 엘리자베스 브라운(사진)은 지난 2011년 기고문에서 "미국의 많은 집안에서 추수감사절에 하는 활동은 성별에 따라 명확하게 구분되고 있다"며 그날의 풍경을 다음과 같이 묘사했습니다.
 
"우리 엄마와 이모 네 명은 추수감사절 저녁 식사 계획을 마련하고, 장을 보고, 요리부터 상차림까지 전부 도맡아서 해요. 심지어 이분들 모두가 정규직 직업을 가진 직장인들인데도 말이에요."
 
"저 같은 손자·손녀들은 나이가 스물이 넘었고 40이 다 되어가는 사람도 있는데 '애들'이라고 불리면서 설거지 같은 잔심부름을 하고, 손녀들은 상 차리는 걸 돕기도 하죠. 그러는 사이 남자 '어른'들은 뭘 하느냐고요? TV 앞에 앉아서 맥주를 마시면서 축구를 본답니다."
 
브라운은 자기 세대가 명절 행사를 주관하게 되면 여성이 주로 일하고 남성은 쉬는 명절 문화를 바꾸고 싶다고 말하지만, 스스로도 자신은 없다고 인정했습니다.
 
"우리 세대의 성 평등 의식은 지난 세대보다 진보적임에도 아직까진 어른들이 하는 대로 따라서 하고 있어요. 이대로 나이를 먹고 명절을 주관하게 되면, 우리도 아버지 세대처럼 행동하게 되는 건 아닐까요? '원래 명절이 이런 거지'라고 하면서요."
 
'이젠 명절에 외식하자' vs '집밥이 최고지'
 
앨리슨 피어슨 텔레그래프지 칼럼니스트. [피어슨 트위터]

앨리슨 피어슨 텔레그래프지 칼럼니스트. [피어슨 트위터]

브라운의 말처럼 여성들이 지난 수천 년동안 자신들이 떠맡아 왔던 집안일에서 해방되기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설령 남자들이 아무도 뭐라 하지 않는다 해도 여성들 스스로 왠지 모를 죄책감에 시달리기도 하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지의 칼럼니스트 앨리슨 피어슨(57, 사진)은 자신이 처음으로 크리스마스 점심을 외식으로 하기로 결정했을 때 "젊어서 처음으로 피임을 하던 때와 비슷한 죄책감"을 느꼈다고 밝혔습니다.
 
서구에서 크리스마스 점심은 한국에서의 명절 밥상처럼 당연히 여성들의 몫으로 여겨져 왔고, 최근 수년 새 이 음식을 여성들이 하지 않고 밖에 나가서 사먹는 것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중입니다. 많은 남성들은 (집안 여성들이 꾸며놓은) 크리스마스 장식이 가득한 식탁에서 온 가족이 둘러 앉아 (집안 여성들이 마련한) 요리를 먹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고 있지만, 이런 중노동으로부터 해방되고 싶은 여성들이 외식을 선호하게 되면서 갈등이 일고 있다고 하네요.
 
전통적인 서구의 크리스마스 점심식사 모습. 최근 서구 여성들은 이 식사를 준비하는 노동에서 벗어나려 노력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전통적인 서구의 크리스마스 점심식사 모습. 최근 서구 여성들은 이 식사를 준비하는 노동에서 벗어나려 노력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피어슨은 수년 전부터 "여성을 위하지 않는 크리스마스는 없다!"고 선언하며 자신을 포함해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크리스마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발렌티도 "모든 선물을 다 내가 포장하는 일은 이제 그만두겠다"고 선언했죠. 이렇게 여성들이 하나둘씩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남자들도 함께 변화를 위해 힘을 기울인 끝에 언젠가는 모두가 행복한 명절을 맞을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시월드'만큼 무서운 미국판 시댁, '인로(in-laws)'
 
잡지를 읽으며 한가로운 아침을 보내고 있는 한 여성. 갑자기 남편이 다가오더니 말합니다.
 
"오늘 우리 부모님 오신대."
 
아내는 마시던 물까지 뿜어내며 당황하는데 "깜빡하고 미리 말을 안했네"라며 방 안으로 쏙 들어가버리는 남편의 모습이 참 얄밉습니다.
 
어찌할 바를 모르는 아내는 '시부모님 맞이 집정리 도우미'를 부릅니다. 이 도우미들은 냉장고 안에 즉석식품들 대신 신선한 채소들을 넣어놓고, 시어머니를 위한 장식물을 준비하고, 아이에게 입힐 새 옷을 사고, 카페트를 깨끗히 청소하며 시부모를 맞이할 준비를 합니다.
 
이상은 미국 청소도구 업체 리졸브가 가상의 시부모님 맞이 도우미들을 꾸며내 만든 광고(위 영상)의 내용입니다. 미국 여성들이 시부모의 방문을 얼마나 두려워하는지 한눈에 보여주는 영상이죠.
 
한국에선 명절증후군을 얘기할 때 '시월드(시댁)'를 빼놓을 수 없듯이, 시댁 식구들에 대한 여성들의 공포는 한국에서만 나타나는 현상이 아닙니다.
 
미국에선 결혼한 상대방의 가족들을 '인로(in-laws)'라고 합니다. 영어로 배우자 측 가족들을 칭할 때는 '마더 인 로(mother-in-law, 시어머니 혹은 장모)'처럼 명칭 뒤에 인로(in-law)를 붙이기 때문에 그 가족들을 통칭할 때는 복수형인 s를 붙여 인로(in-laws)라 부르는 거죠. 영어 앞자를 따서 시어머니는 MIL, 시아버지는 FIL이라 칭하기도 합니다.
 
남자친구와의 결혼을 앞두고 벌어지는 예비 시어머니와의 갈등이 주제인 미국 영화 '퍼펙트 웨딩' 포스터. [IMDB]

남자친구와의 결혼을 앞두고 벌어지는 예비 시어머니와의 갈등이 주제인 미국 영화 '퍼펙트 웨딩' 포스터. [IMDB]

서구인들에게도 이 인로에 대한 공포가 만만찮은데요, 구글에 인로를 영어로 검색하면 '인로 집에 갔을 때 살아남는 법'이나 '인로와의 싸움 피하기' 같은 항목들이 수없이 많이 뜬답니다. 온 가족이 모이는 추수감사절이나 크리스마스 등 명절 때 인로와의 갈등은 극대화되죠.  
 
특히 이런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는 것은 명절 집안일을 혼자 떠맡게 되는 여성들입니다. 명절 손님맞이가 제대로 안 됐을 경우 핀잔을 듣는 것은 보통 여성이기 때문입니다. 전업 주부로 생활했던 시어머니들이 맞벌이로 일하는 며느리의 고충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가사, 육아 등의 집안일을 자신의 잣대로 평가하는 경우가 많다는군요.
 
미국 심리학자 테리 앱터의 2009년 연구에 따르면 기혼 여성의 60%가 시어머니와의 관계에서 스트레스를 받는 반면 남성들이 장모로부터 스트레스를 받은 비율은 15%에 그쳤다고 해요. 미국이나 한국이나, 여성에게만 집안일이 집중되는 명절 문화를 바로잡으려는 노력이 시급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알고보면쓸모있는신기한세계뉴스]는 중앙일보 국제부 기자들이 '몰라도 되지만 알면 더 재미있는' 다양한 세계뉴스를 가져다 각자의 스타일대로 요리해 내놓는 코너입니다.더 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시려면 배너를 클릭(http://news.joins.com/Issue/11029)하세요. 일러스트=신아영 대학생 인턴

[알고보면쓸모있는신기한세계뉴스]는 중앙일보 국제부 기자들이 '몰라도 되지만 알면 더 재미있는' 다양한 세계뉴스를 가져다 각자의 스타일대로 요리해 내놓는 코너입니다.더 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시려면 배너를 클릭(http://news.joins.com/Issue/11029)하세요. 일러스트=신아영 대학생 인턴

알쓸신세 더 보기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