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한ㆍ미 FTA에 ‘미치광이 전략’ 사용 주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과 관련해 측근들에게 ‘미치광이(madman) 전략’을 사용할 것을 주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일(현지시간) 미국 온라인 매체 액시오스는 지난달 초 트럼프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 등 측근들과 한ㆍ미 FTA 폐기 여부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백악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술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장면”이라고 평가하면서 트럼프와 라이트하이저 간 대화를 소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P=연합뉴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연합뉴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연합뉴스]

▶트럼프: “네게 30일을 주겠다. 그 안에 (한국으로부터) 양보를 얻어내지 못하면 난 (한ㆍ미 FTA에서) 빠지겠다”
▶라이트하이저: “알겠다. 그러면 한국 측에 30일 동안의 시간을 주겠다고 전하겠다”
▶트럼프: “아니, 아니, 아니. 협상을 그렇게 하면 안 되지. 30일 주겠다고 말하지 말고 ‘대통령이 제정신이 아니라서(This guy’s so crazy he could) 지금 당장이라도 한ㆍ미 FTA를 폐기할 수 있다’고 말해라”  
▶라이트하이저: “…”
▶트럼프: (회의 참석자들에게) “반드시 ‘지금 당장이라도(any minute)’라고 말해야 한다. 나는 당장이라도 (한ㆍ미 FTA를) 폐기할 수 있다. 여러분 모두 내가 그럴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한국인들에게 30일이라고 말하지 말라. 한국인들에게 30일을 주면 그들은 일을 질질 끌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유세 기간 “미국은 예측 불가(unpredictable)한 나라가 돼야 한다”며 자신의 외교 정책 방향을 설명한 바 있다. 자신의 계획을 상대방에 미리 알리지 않고 스스로를 ‘무슨 짓이든 할 수 있는 인물’로 포장함으로써 상대 국가가 사전에 대응하지 못하도록 만들겠다는 주장이었다.  
액시오스는 “트럼프의 이같은 화법은 동맹국들을 불쾌하게 만들고 적국을 자극해 불필요한 전쟁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산업통상자원부 제공]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