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통 큰 대북지원 결정한 통일부...이산가족 추석 행사엔 "1000만원도 쓰지마"

북한에 800만 달러(91억7600만원) 규모의 대북지원을 결정한 정부가 이산가족 추석 망향제에 쓰일 예정이던 1000만의 예산집행을 차단하고 나서 반발을 사고 있다. 핵·미사일 도발을 자행한 김정은 정권에는 대규모 지원을 해주면서, 이북5도 실향민 행사에는 대북지원액의 0.11%에도 못미치는 돈도 쓰지못하게 한다는 비판이다.
지난 2015년10월 북한 금강산에서 열린 제20차 남북이산가족상봉 행사가 끝난 뒤 한 할아버지가 북측 가족과 헤어지며 눈물짓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2015년10월 북한 금강산에서 열린 제20차 남북이산가족상봉 행사가 끝난 뒤 한 할아버지가 북측 가족과 헤어지며 눈물짓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실향민 단체에 따르면 통일부는 2일 오전10시 서울 구기동 이북5도청에서 열릴 '제36회 이산가족의 날' 행사에 대한적십자사가 지원하려던 예산 1000만의 집행을 중단하라고 통보했다. 행사 관계자는 "추석을 맞아 열리는 행사 취지와 이산가족에 대한 배려차원에서 한적 측이 소정의 지원을 검토했으나 통일부가 제동을 건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사를 주관하는 (사)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는 북한에 고향을 두고온 고령 이산가족 500여명을 초청해 추석 망향제와 기념식, 위로공연을 가질 예정이다. 행사 관계자는 "어르신들께 점심식사와 기념품을 제공하고 초대가수를 섭외하는 데 1700만원의 예산을 잡았지만 턱없이 모자라는 형편"이라며 "한적 측에서 1000만원 지원을 알려와 숨통이 트이는가 했는데 통일부가 가로막아 아쉽다"고 말했다.
지난 2015년 10월 금강산에서 열린 20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에서 남쪽 권오희(왼쪽)씨가 북쪽의 의붓아들 이한식과의 작별를 아쉬워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2015년 10월 금강산에서 열린 20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에서 남쪽 권오희(왼쪽)씨가 북쪽의 의붓아들 이한식과의 작별를 아쉬워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통일부는 실향민 사회의 반발이 일자 "1000만원은 어렵고 800만원만 쓰라"고 위원회 측에 다시 통보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산가족들은 "문재인 정부가 이산가족 문제를 대북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 말하면서, 돈 몇 백 만원으로 실향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통일부가 중복지원 문제를 제기했지만 예산이 빠듯한걸 알면서도 한적 측의 협찬성 지원까지 막는 건 심했다는 얘기다.
 
중앙일보의 보도로 논란 사실이 알려지자 통일부는 1일 오후 보도 해명자료를 통해 "금년에는 이례적으로 이산가족의 날 행사에 정부 예산 1000만원을 추가로 지원해 올 행사비로 총 2700만원을 지원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당초 한적 측의 1000만원 지원을 두고 제동을 걸었다는 대목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우리가 한적 측에게 위탁한 예산 가운데 이산가족 관련 1000만원을 한적이 사전 협의없이 일천만이산가족위 측에 지원해 이중지원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며 "결과적으로는 1000만원 지원을 최종결정 했으니 과정은 문제삼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10.4 남북 공동선언 1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10.4 남북 공동선언 1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월 베를린 선언을 통해 남북 이산가족 문제 해결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후속조치로 정부가 북한에 추석 계기 이산상봉을 제안했지만 북한은 아무런 답을 보내오지 않고 있다. 이산가족 상봉은 지난 2015년10월 제20차 행사를 끝으로 열리지 못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열린 10.4 공동선언 10주년 행사 기념사에서도 "이산상봉은 더 늦출 수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북5도청 관계자는 "대통령은 이산가족 위로와 문제 해결에 힘을 싣고 있는데 정작 주무부서는 예산 문제를 내세워 경직된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86차 남북교류협력추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김춘식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86차 남북교류협력추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김춘식 기자]

 

앞서 정부는 지난달 21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에 각각 350만 달러와 450만 달러 규모의 대북지원을 의결했다. 국민 비판여론을 의식한 듯 결정만해놓고 당장 지원을 실행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이지만 연내 지원이 유력하다.
 
이영종 통일전문기자
yjlee@joongang.co.kr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

연재기사 구독하기


구독하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