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이트리스트’ 보수단체 5곳 이상, 다른 이름 걸고 같은 활동 한 듯

일명 ‘화이트리스트’로 불리는 보수 성향 단체들이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행정관의 관리를 받으며 활동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수사 중이다. 지난 26일 이들 단체를 압수수색한 검찰 수사팀의 관계자는 “5개 이상의 단체가 허현준(49)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의 자금 지원과 관리를 받으면서 운영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들 단체가 이름은 다르지만 사실상 ‘이명동체(異名同體)’로 활동했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일부 회원들로부터 “허 전 행정관이 자금 지원과 활동 등에 있어 대표와 같은 역할을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시대정신’ ‘청년이여는미래’ ‘청년이만드는세상’ 등 9개 보수 성향의 단체와 허 전 행정관, 최홍재(49) 전 대통령 정무수석실 선임행정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허 전 행정관은 청와대 입성 전 시대정신 사무국장으로, 최 전 선임행정관은 같은 단체 이사로 활동했다. 이들 단체는 박근혜 정부 때 여당 정책을 지지하는 집회를 열거나 야당을 비판하는 성명을 내는 등 친(親)정부적인 활동을 해 왔다.
 
검찰은 허 전 행정관이 2013년 이후 새로 생긴 보수단체(청년리더양성센터, 청년이만드는세상, 청소년통일문화)의 설립 단계부터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 단체를 포함해 시대정신 등 6개 단체는 서울 마포구의 한 건물에 입주해 있다. 검찰은 또 압수수색 대상이 된 단체의 전·현직 운영진이 단체를 바꿔 가며 ‘겹치기 활동’을 한 경위도 파악 중이다. 검찰은 허 전 행정관을 추석 이후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부를 계획이다.
 
전북대 88학번으로 총학생회장을 지낸 허 전 행정관은 1995년 한총련 집행위원장을 지냈다. 보수 활동가로 변신한 그는 박근혜 정부 출범 뒤 청와대 행정관으로 재직했다. 중앙일보는 허 전 행정관의 해명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지만 검찰에 휴대전화 등을 압수당해 연락이 닿지 않았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