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보 위기인데 … 과거사 전쟁하는 정치

과거사 청산이 정국의 최대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한반도 안보는 위기 상황이지만 정치권은 과거사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어 가고 있다.
 
◆전직 대통령들 수면 위로=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는 28일 이명박(MB) 정부 시절 만든 ▶KBS 장악 시도 의혹 문건 ▶청와대의 관권선거(2012년 총선) 주도 의혹 문건 ▶안희정 충남도지사, 송영길 당시 인천시장 사찰 의혹 문건 등을 공개했다. 박범계 적폐청산위원장은 “국가기록원이 비밀기록물로 지정하지 않은 기록물”이라고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전날 광주를 찾아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정원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의혹이 있다고 지목했다. 지난 정부의 댓글 공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구속하고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을 출국금지한 상황에서 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을 압박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 전날 정진석 의원은 공무원들이 언론 보도에 댓글을 달도록 독려한 노무현 정부 국정홍보처 문건을 공개하며 “댓글 공작 원조는 노무현 정부”라고 맞불을 놓았다. 나아가 한국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진상 등을 특검으로 규명하자”고 받아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전전(前前)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 청산이라는 미명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때가 되면 국민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직접 대응에 나설 뜻임을 밝혔다.
 
관련기사
 
◆정부부처는 ‘적폐 청산’으로=법무부의 법무·검찰개혁위원회는 이날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가칭) 설치 권고안을 조만간 발표하기로 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개혁위가 권위주의 정부 시절의 각종 시국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 등을 조사할 과거사진상규명기구 권고안을 이번 주 중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3개의 기구를 운영하고 있다. ‘사이버사령부 댓글사건 재조사 태스크포스(TF)’ ‘5·18민주화운동 헬기사격 및 전투기 대기 관련 특별조사위’ ‘군 적폐청산위’ 등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를 만들었고 교육부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 외교부는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를 운영하고 있다. 통일부의 ‘정책혁신위’ 또한 지난 정부의 대북정책을 점검하고 있다.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산하의 ‘적폐 청산 TF’는 이미 자체 조사를 통해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 댓글 공작을 발표했다.
 
역대 정부에서도 과거사 청산작업은 있었다. 하지만 정부와 국회가 과거에 매몰돼 나라 바깥의 위기 대응에 소홀해선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장훈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는 “국정원 댓글 공작 등은 청산해야 할 과제지만 과거사 청산작업이 국론 분열로 이어지거나 협치를 무너뜨려선 안 된다”며 “바깥 상황이 너무 엄중하다”고 지적했다. 
 
채병건·김록환 기자 mfemc@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