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 사진관] 문제는 두께가 아니라 생리대 유해성이야...

생리대 안전과 여성건강을 위한 공동행동 출범식이 2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렸다. 
생리대 안전과 여성건강을 위한 공동행동 출범식이 28일 서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렸다. 신인섭 기자

생리대 안전과 여성건강을 위한 공동행동 출범식이 28일 서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렸다. 신인섭 기자

 
참가자들이 구호를 적은 종이를 들고 있다. 신인섭 기자

참가자들이 구호를 적은 종이를 들고 있다. 신인섭 기자

이 자리에서 참가자들은 식약처가 생리대를 비롯한 여성의 월경 용품에 대한 안전기준을 마련하고 관리, 감시할 것과 기업은 원료부터 폐기까지 제품의 전 과정에서 안전한 생리대를 만들어 그 결과를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월경에 대한 사회적 인식변화와 여성 건강을 위한 공동행동에 나서고, 생리대 행동은 일회용 생리대의 안전과 여성 건강을 위해 끝까지 여성과 함께할 것을 다짐했다.  
 
참가자들이 안전한 생리대를 향한 바람을 담아 대형 생리대 모형을 가위로 자르는 '독성생리대 퇴출 한가위질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참가자들이 안전한 생리대를 향한 바람을 담아 대형 생리대 모형을 가위로 자르는 '독성생리대 퇴출 한가위질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참가자들이 길게 이어붙인 생리대를 가위로 자르는 '독성생리대 퇴출 한가위질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참가자들이 길게 이어붙인 생리대를 가위로 자르는 '독성생리대 퇴출 한가위질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신인섭 기자

이들은 행사를 마무리하면서 안전한 생리대를 향한 바람을 담아 이어붙인 생리대와 대형 생리대 모형을 가위로 자르는 '독성생리대 퇴출 한가위질 퍼포먼스'를 했다. 신인섭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