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예슬의 만만한 리뷰] (8) 18년을 돌아 만난 현실 부부 이야기, 영화 ‘비포 미드나잇’

영화 '비포 미드나잇'에서 부부로 출연하는 에단 호크(왼쪽)와 줄리 델피(오른쪽). [사진제공=에이블 엔터테인먼트]

영화 '비포 미드나잇'에서 부부로 출연하는 에단 호크(왼쪽)와 줄리 델피(오른쪽). [사진제공=에이블 엔터테인먼트]

 
영화나 드라마를 보다 보면 종종 “인연이 있다면 또 만나겠죠” 라는 말을 들어보신 적 있으실 겁니다. 저는 운명론자는 아니지만 인연(因緣), 즉 사람들 사이에 맺어지는 관계에 대해서는 종종 신기해하곤 하는데요. 내가 그때 그 사람을 만나지 못했더라면, 그때 그 사람을 외면하지 않았더라면 내 인생이 어떻게 달라졌을까. 여러분은 그렇게 생각해 보신 적 있으신가요?  
 
여기 기차에서 처음 만나 18년을 돌고 돌아 부부가 된 두 사람이 있습니다. 그들의 첫 만남은 기차 안 이었죠. 여대생 셀린느(줄리 델피 분)는 옆자리 독일인 부부가 시끄럽게 말다툼하는 소리를 피해 자리를 옮깁니다. 거기서 바로 제시(에단 호크 분)를 만나게 되죠. 여기서부터 그들의 인연은 시작되었습니다.  
 
영화 '비포 미드나잇'의 시초가 된 '비포 선라이즈'. [중앙포토]

영화 '비포 미드나잇'의 시초가 된 '비포 선라이즈'. [중앙포토]

 
서로 대화가 통한다는 걸 느낀 두 사람은 목적지까지 가지 않고 중간에 내리게 됩니다. 그리고 비엔나 곳곳을 여행하며 영화 제목처럼 해가 뜰 때까지 함께 합니다. 그동안 그들의 이야기 주제는 인생 철학부터 사랑, 성, 죽음, 교육, 인간관계 등 끝이 없죠. 기차역에서 헤어지는 순간, 그들은 6개월 뒤 만나자는 약속을 합니다.  
 
6개월 뒤 만나자는 약속은 결국 지켜지지 못했고 9년이 흐른 후, 파리의 어느 서점에서 다시 재회하지요. 그동안 제시는 9년 전 그들의 이야기를 소설로 써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고, 셀린느는 환경 운동단체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이번엔 파리를 배경으로 그들의 대화는 펼쳐집니다.  
 
'비포 선라이즈'로 부터 9년이 흐른 뒤 전개되는 영화 '비포 선셋'. [중앙포토]

'비포 선라이즈'로 부터 9년이 흐른 뒤 전개되는 영화 '비포 선셋'. [중앙포토]

 
다시 이별하느냐 재회하느냐의 갈림길에서 또다시 9년이 흐릅니다. 그들의 관계는 썸남썸녀에서 부부로 변했죠. 제시는 전처와 이혼한 뒤 셀린느와의 사이에 쌍둥이 딸을 두고 있는 성공한 작가입니다. 이들의 공간적 배경은 그리스의 아름다운 해변마을 카르다밀리로 이동하죠. 젊고 풋풋했던 그들이 가족이 되면서 겪는 아주 사소한 이야기들을 이 전편의 영화들처럼 거리를 걸으며, 식사 중에 또는 강가에 앉아 풀어나가는 모습들이 마치 영화가 아니고 실제 부부인 것 같아 미소짓게 됩니다.  
 
18년을 돌아 결국 부부가 된 제시와 셀린느. 영화 '비포 미드나잇'. [사진제공=에이블엔터테인먼트]

18년을 돌아 결국 부부가 된 제시와 셀린느. 영화 '비포 미드나잇'. [사진제공=에이블엔터테인먼트]

 
이 영화는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롱테이크(Long take: 화면을 끊지 않고 길게 촬영하는 것) 방식으로 촬영하였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영화가 주로 두 사람의 대화로 이어지다보니 한 테이크를 길게 촬영할 수 밖에 없었겠죠. 여주인공 셀린느 역의 줄리 델피는 어느 인터뷰에서 “엄청난 대사량과 마라톤 같이 긴 테이크 장면들 때문에 힘들어서 운 적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롱테이크로 촬영한만큼 제시와 셀린느의 대화에 집중해 영화를 보다보면 어느새 그들 중 한사람의 편에 서서 맞장구(?)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아마 결혼하신 분들이라면 더욱더 공감하실 겁니다.
 
1996년 비포 선라이즈로 시작한 이 영화는, 2004년 비포 선셋, 2013년 비포 미드나잇까지 9년 터울로 개봉해 비포 시리즈로 불리며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특히 비포 선라이즈는 개봉 후 많은 청춘남녀들이 유럽 여행에서 운명의 상대(?)를 만나는 일을 꿈꾸게 해준 일종의 판타지(!) 영화라 할까요? 시간이 되신다면 이 세편의 영화를 시간 순서대로 보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비엔나-파리-그리스로 이어지는 영화의 공간적 배경만 봐도 그림같은 풍경에 눈을 떼지 못하실 겁니다.  
 
 영화 '비포 미드나잇'의 대부분 걸으면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다. [중앙포토]

영화 '비포 미드나잇'의 대부분 걸으면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다. [중앙포토]

 
더불어 젊은 시절 두 사람의 대화와 현재 중년이 된 두사람의 대화를 비교해 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서로에 대해 잘 모르는 연애 초기나 썸타는(?) 시절이야 궁금한 것이 많으니 당연히 대화가 많을 수 있겠지만, 중년으로 접어든 이 부부는 아직도 이야기가 끊이지 않습니다. 집에 들어가면 스마트폰만 쳐다보느라 서로 대화 한마디 하지 않는 우리네 가족들과는 비교되죠. 그들의 대화 주제와 어떻게 대화를 계속 이끌어 나가는지, 또한 서로의 이야기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주목해보신다면 부부 간 소통하는데 있어 도움이 되실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저처럼 이 시리즈를 사랑하는 관객이라면, 분명히 이 부부의 9년후 이야기를 기다리게 되실 텐데요. 9년후 2022년, 비포 데이브레이크(Before daybreak)를 기대해봅니다.  
 
비포 미드나잇(Before Midnight)
영화 '비포 미드나잇' 포스터. [중앙포토]

영화 '비포 미드나잇' 포스터. [중앙포토]

감독ㆍ각본: 리처드 링클레이터, 에단 호크, 줄리 델피
출연: 에단 호크, 줄리 델피
촬영: 크리스토스 부두리스
음악: 그레이엄 레이놀즈
장르: 멜로, 로맨스
상영 시간: 108분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개봉일: 2013년 5월 22일
 
현예슬 멀티미디어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제작 현예슬]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