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의용 "한반도 상황 매우 심각…문 대통령, 2차 한국전쟁 막을 것"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선 기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선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한·미·일은 2차 한국전쟁 발발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그런 상황에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각) 발간된 독일 주간지 슈피겔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한반도 상황에 관해 "매우 심각하다. 긴장 상태가 고조돼 크게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또 "현재 우리는 북한과 대화 채널이 없는 상태"라며 "군사적으로 하급 지휘선에서 오해가 발생할 경우 긴장 상황이 갑자기 고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 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멈추지 않는다면 협상을 시작할 수 없다고 강조하면서 "우리는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하지 않을 경우, 스스로 초래한 고립상태에서 벗어나도록 더는 도울 수 없다는 입장을 오해의 여지 없이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안에 대한 질문에는 "더 강력한 제재안이 통과됐다면 당연히 더 좋았을 것"이라며 "하지만 유엔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수용된 것이 더 중요하다. 이제 관건은 결의의 실현 여부"라고 평가했다.  
 
정 실장은 이어 '북한과의 화해를 추진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대선 정책이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아니다. 하지만 우리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역내 평화 달성"이라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