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정부, F-35·B-2로 북한 대포 수천 문 파괴 검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15일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방문해 B-2 스텔스 폭격기와 조종사들을 배경으로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15일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방문해 B-2 스텔스 폭격기와 조종사들을 배경으로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 EPA=연합뉴스]

북한의 최근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도발을 계기로 미국 행정부가 대북 군사옵션 논의를 재개했다고 CNN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미 행정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이 휴전선 북쪽에 배치한 수천 문의 대포를 파괴하는 수단을 다시 들여다보고 있다”며 “이 경우 최신예 F-35 전투기와 B-2 스텔스 전략폭격기 등이 동원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국방부 내부의 계산으로는 정찰위성으로 확인된 (북한의) 모든 무기를 파괴하기 위한 공습과 순항미사일 공격에는 적어도 1주 이상이 소요될 것”이라며 “그사이 북한이 대대적인 반격을 하게 되면 막대한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CNN은 “만일 지상전이 발생하면 중국과의 관계 때문에 미군이 북한으로 들어가지 않기 위한 모든 노력이 이뤄질 것”이라며 “현 군사계획은 한국과의 공조에 크게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외교적 해결, 전면전 외의 대안으로 (북한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도 거론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태평양에 3700㎞를 날린 북한의 중장거리 미사일 도발 다음 날인 15일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찾아 “적의 도발 시 산산조각 내겠다”며 북한에 초강경 경고를 던졌다. B-2 전략폭격기를 비롯, F-35 전투기와 F-22 랩터 전투기 등 첨단 전략무기를 둘러본 트럼프는 ‘군사옵션 도구’로 거론되는 B-2 격납고에서 연설을 했다. 트럼프 뒤로는 전투기 조종사 등이 도열했다. 의도적 연출이었다. 그는 “북한은 다시 한번 주변국과 전 세계에 완전한 경멸을 보여 줬다”며 “(미 전투기와 폭격기) 엔진의 굉음을 우리의 적들이 들으면 영혼이 떨리고 ‘심판의 날’이 왔음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사일 발사를 지켜보며 환호한 김정은에 맞서 언제라도 온갖 첨단 무기를 동원해 섬멸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관련기사
트럼프와 보조를 맞추듯 미국의 수뇌부 인사들도 일제히 ‘군사옵션’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대사는 백악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강한 표현을 써 가며 대북 군사옵션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는 뜻을 밝혔다.
 
맥매스터는 “군사적 옵션의 부재에 대해 언급하는 이들에게 말하겠다. 군사옵션은 있다”고 못 박았다. 맥매스터는 또 “정말 중요한 것은 (대북)제재를 엄격히 이행해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의 경제적 조치와 외교적 진전을 이끌어 내는 것”이라며 “다만 우리가 확실히 해 둬야 하는 건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으로선 국제사회가 유엔제재안을 엄격하게 준수함으로써 북한을 압박하는 수단을 쓰겠지만 ‘어느 시점’까지 성과가 없다고 판단할 경우 ‘원치 않는 군사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헤일리 대사도 유엔제재안의 의미를 강조하면서도 “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에게 (문제 해결을) 넘기는 데 아무런 문제를 느끼지 않는다. 그는 나보다 더 많은 옵션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며 군사옵션에 반대하지 않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일단 트럼프 행정부의 이 같은 대응은 외교적 제재 외에는 별다른 카드가 없는 상황에서 북한의 도발이 있을 때마다 늘 해 왔던 ‘정치적 레토릭’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미 상원, 국방수권법에 대북제재 추진=미국의소리(VOA) 방송은 16일 “상원에서 18일 처리될 내년도 국방수권법 개정안에 대북제재 관련 법안 2개가 포함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며 “그 내용은 북한과의 무역 금지와 북한의 미 금융망 접근 차단이다. 하지만 아직 의원들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매년 개정되는 국방수권법은 안보 문제를 비롯해 국방예산과 지출을 총괄적으로 다루고 있어 대외정책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갖는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