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결핵 사망 환자 78%가 65세 이상 … 노인 검진 강화한다

국내에서 결핵으로 숨지는 환자의 78%가 65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대부분은 자기가 결핵에 걸린 줄도 모르다가 면역력이 약해진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내년부터 노인과 요양시설 입소자의 결핵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런 대책은 2018~2022년 추진하는 ‘제2기 결핵 관리 종합계획안’에 담긴다.
 
제2기 계획의 목표는 2022년까지 결핵 발생률을 10만 명당 40명(2015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다. 2015년 기준 국내 결핵 발생률은 10만 명당 80명이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은 11.4명이었다. 결핵 발생률과 사망률은 한국이 OECD 회원국 중 제일 높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국내 결핵 환자는 2011년 5만491명에서 지난해 3만9245명으로 줄었다. 하지만 결핵 환자의 40%가 65세 이상이다. 특히 결핵 사망자 중 노인 비율은 2001년 58%(3218명 중 1865명)에서 2015년 78%(2209명 중 1736명)로 높아졌다.
 
조경숙 복지부 에이즈·결핵 관리과장은 “한국전쟁 당시 피란 생활을 겪은 노인 세대는 70~80%가 잠복 결핵 환자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노인들이 초고령층에 들어 결핵을 앓는 사례가 늘고 있다. 80대에 결핵 발병을 처음 알게 된 환자가 2005년엔 10만 명당 283명이었는데 지난해엔 330명으로 늘었다. 정부는 65세 이상의 결핵 검진 비율을 2022년까지 70%로 높이기로 했다. 독거노인과 복지관·경로당을 대상으로 결핵 검진 홍보를 강화한다. 거동이 어려운 요양시설 입소자를 위한 이동검진과 신규 입소자의 결핵 검진 의무화도 추진한다.
 
2기 계획안에 따르면 2018년 한 해에만 6억2100만원의 예산이 잡혀 있다. 복지부 조 과장은 “2기는 취약 대상 관리 등 조기 발견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핵 취약대상은 노인, 외국인 근로자, 노숙인 등이다. 결핵 주요 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환자 지원도 확대한다. 정부는 18일 오후 서울 연세재단 세브란스 빌딩에서 공청회를 연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