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통령 입장발표에 국민의당 "국회 압박말라", 한국당 "사법부 장악의도"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을 호소한 데 대해 야당은 불편함 심경을 내비쳤다.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법부 공백 사태를 가정해 국회를 압박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막말 사과 버티기'로 인해 여야간 대치가 계속되고 있음을 청와대가 모른척하지 말아야 한다”며 “청와대의 방조 또한 민주당의 독선과 오만에 동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수민 대변인은 “우리는 선입견을 배제하고 김 후보자가 사법부 독립을 잘 지킬지, 균형 잡힌 생각으로 전체를 이끌 수 있을지 두 가지 기준으로 자율적으로 판단해 본회의 표결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여전히 추미애 대표의 사과가 우선돼야 김 후보자 임명 동의안에 대한 일정 협상에도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이다.  
 
 ‘김명수 불가론’을 고수해온 자유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왜 여론과 싸워가며 김 후보자에게 집착하느냐"며 "(이는) 사법부 장악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연이은 인사참사에 국민의 실망이 지지율 하락으로 나타나고 있는데 수석비서관과 여당은 야당을 꾸짖고 국회를 능멸하는 오만방자함을 보이고 있다”고도 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에서 “국외로 나가며 몽니 박듯이 선언하는 모습은 보기 좋지 않다”며 “대통령의 코드 인사 남발로 인사 참사 불행이 이어졌다. 김 후보 역시 자격 미달의 전형이며 대표적인 코드 인사”라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입장발표를 계기로 야당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김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통령께서 대법원장 후보자의 인준을 통해 사법부 공백을 막아야 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며 “대법원장 인준문제에 대한 대통령의 깊은 고뇌를 야당은 이해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현재 한반도는 핵 위기로 엄중한 안보상황에 처해 있고 국정전반의 초당적 협력이 필수적”이라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 입장문에 대해 야당은 화답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