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 '문고리 3인방' 정호성과 대면…'청와대 문건 유출' 증언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으로 꼽혔던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과 법정에서 대면한다. 두 사람이 만나는 것은 지난해 10월 국정농단 사건 이후 처음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는 18일 박 전 대통령의 재판에서 정 전 비서관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한다. 당초 정 전 비서관은 지난해 6월 박 전 대통령 재판에 나올 예정이었으나 박 전 대통령 변호인의 요청으로 한 차례 연기됐다. 박 전 대통령의 여러 혐의와 관련돼 재판 후반부에 나오는 게 낫다는 이유에서였다.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연합뉴스]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연합뉴스]

 
정 전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의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에 있어 핵심 증인이다. 본인도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검찰은 2013년 1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정 전 비서관이 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 최순실씨에게 180여 건의 문서를 건넸다고 보고 있다. 이중엔 일반에 공개되지 않는 비밀 문건 47개도 포함됐다. 검찰 조사 결과 정 전 비서관과 최씨는 2013~2014년 사이에만 문자메시지 1197회, 통화 895회 등 총 2092회 연락을 주고받았다.  
 
정 전 비서관은 앞서 자신의 재판에서 “큰 틀에서 박 대통령의 의견에 따라 최씨에게 문건을 전달하고 정정하는 절차를 거친 것을 인정한다. 대통령이 최씨의 의견을 듣고 반영할 부분이 있으면 반영하라고 했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박 전 대통령과의 공모 여부에 대해서는 입장을 분명하게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대통령이 건건이 ‘이것저것 보내라’고 지시한 건 아니다. 대통령이 국정 운영에 있어 조금 더 잘해보려고, 한 번이라도 더 체크해 보려고 그런 말씀을 하신 것이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이 최씨에게 청와대 문건을 보낸 경위와 절차, 박 전 대통령의 지시 여부와 정도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지시를 부인해왔다.
 
정 전 비서관을 비롯한 문고리 3인방은 박 전 대통령이 정치에 입문했던 지난 1998년 재·보궐선거 때부터 함께 했다. 대통령 당선 이후엔 청와대 주요 보직을 맡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